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LPGA] '박빙' 오지현·최혜진·배선우…올포유 챔피언십 초대챔피언 도전장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올포유 챔피언십 2018 대회 포스터 제공=KLPGA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시즌 23번째 대회이자 올해 첫선을 보이는 올포유 챔피언십이 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원을 걸고 9월 13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이천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 6,615야드)에서 펼쳐진다.


투톱 오지현·최혜진, 그리고 배선우의 추격

시즌 막바지로 갈수록 점점 치열해지는 각종 포인트 경쟁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이는 이번 대회에서 특히 상금과 대상포인트 부문 선두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며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는 오지현(22)과 최혜진(19)의 대결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둘은 지난주 대회를 건너뛰고 부상 회복과 컨디션 조절에 힘썼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신생 대회인 만큼 그동안 이 코스에서 개최된 다른 대회들과 차별화하고, 선수와 갤러리에 신선한 느낌을 주기 위해 전장을 길게 세팅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투톱’인 최혜진과 오지현은 올 시즌 각각 드라이브 비거리 부문에서 2위와 9위를 달릴 정도로 투어의 대표 장타자들이다. 길어진 코스가 타이틀 경쟁에 어떻게 작용할지도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다.
 
또한 3위 이정은6(22)가 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 출격으로 자리를 비운 사이 톱3 진입을 노리는 배선우(24)의 상승세에도 관심이 쏠린다.

배선우는 한화 클래식에 이어 지난 9일 끝난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2주 연속 준우승을 기록, 6개 대회 연속 5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7월부터 두 달 동안 이 6개 대회에서 배선우가 남긴 평균타수는 68.73타다. 보그너MBN 여자오픈 1라운드 76타를 제외하면 오버파 스코어를 적어낸 적이 없다. 특히 최종 라운드 뒷심은 놀라웠다. 최근 6개 대회 최종 라운드 평균타수는 66.8타를 적어냈다. 2개월 사이 이런 상승세를 탄 결과 배선우는 상금랭킹 20위(1억6,065만원)에서 4억6,000만원 가까운 상금을 쓸어 담아 상금랭킹 4위(6억1,955만원)로 초고속 상승했다.

특히 배선우는 2016년 사우스스프링스에서 개최된 E1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62타를 작성했고, 54홀 최소타(20언더파 196타) 기록과 함께 54홀 노보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생애 첫 정상의 기쁨을 누린 곳이기도 하다. 배선우가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 고지에 오르면 상금왕에 도전할 든든한 발판을 마련한다. 상금 1위 오지현에 이어 두 번째로 시즌 상금 7억원을 돌파하고 오지현의 성적에 따라 상금랭킹 1위에 오를 수도 있다.


정슬기, 2주 연속 우승 도전

지난주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에서 깜짝 역전 우승을 차지한 정슬기(23)도 초대 챔피언 자리와 2주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첫 우승에 정말 많은 축하를 받았다”는 정슬기는 “이번 주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정규투어 데뷔를 사우스스프링스 코스에서 해서 좋은 기억이 있지만, 당시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늘 하던 대로 경기에 집중해서 우승까지는 아니더라도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직전 대회 우승자 정슬기는 상금 1위 오지현, 대상 포인트 1위 최혜진과 1, 2라운드에서 동반 경기한다. 첫날은 낮 12시 10분 1번홀에서 티오프한다.


사우스스프링스의 다크호스

이다연(21)은 이곳에서 개최된 대회에 세 차례 출전해 E1채리티 오픈 우승을 포함해 3번 모두 톱5에 이름을 올리며 유독 이 코스와의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이다연은 “우승 당시의 느낌과 마음가짐, 그리고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임한다면 또 한 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약 4개월 전에 트로피를 차지했던 영광을 다시 재현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다연 외에도 사우스스프링스 골프장에서 우승을 기록했던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초대 챔피언을 노린다. 2014년 E1채리티 오픈이 열린 이 코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허윤경(28)을 제외하고 배선우, 이지현2(22), 지한솔(22), 조윤지(27), 이정민(26), 김보경(32)등 총 7명의 클럽 챔피언들이 모두 출사표를 던졌다.
 

이밖에 지난주 아쉽게 우승을 놓친 김지영2(22)는 이번 대회에서 다시 한 번 시즌 첫 승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선화(32)를 필두로 김수지(22), 김보령(23), 임진희(20)는 메인 스폰서가 개최하는 첫 번째 대회에 나선다.

또한, 2부투어(드림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승연(20)과 조은혜(20)가 이번 대회 추천 선수로 출전한다. 이승연은 드림투어 상금순위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조은혜는 지난 8월 열린 13차전과 14차전에서 두 대회 연속으로 우승컵을 차지하며 상금순위 4위에 랭크됐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9-13 00:1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