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정슬기, 혼전 속 역전 드라마로 KLPGA 투어 첫 우승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정슬기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챔피언조가 무너진 틈을 놓치지 않은 정슬기(23)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출전 77번째 대회에서 짜릿한 역전으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슬기는 9일 경기도 용인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 6,622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5억원) 마지막 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대회 첫날 3언더파 공동 16위로 무난하게 출발한 정슬기는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36홀 선두 김지영2(22)에 3타 뒤진 공동 4위로 올라섰고, 코스 세팅이 어려워진 이날 3라운드에서 아슬아슬하게 경기를 풀어가며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정상을 밟았다.

2015년 2부 투어(드림투어) 상금 순위 3위에 오르며 정규투어에 데뷔한 정슬기는 그 해 1개 대회에 참가했고, 본격적인 1부 투어는 2016시즌부터였다. 이번 우승 전까지 기록한 KLPGA 정규투어 개인 최고 성적인 2016년 카이도 MBC PLUS 여자오픈과 2017년 교촌허니 레이디스오픈 등 두 차례 준우승이었다.

이번 시즌 앞서 참가한 19개 대회에서 상금 7,001만3,403원(전체 57위에 해당)을 쌓았던 정슬기는 우승 한방으로 시즌 상금보다 많은 금액(우승상금 1억원)을 한번에 받게 됐다.

최종 3라운드는 대혼전 속에 정슬기만 제외하고 마의 10언더파를 넘지 못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챔피언조의 김지영2, 김소이(24), 조정민(24)가 나란히 오버파를 치면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특히 12번 홀까지 중간 성적 10언더파로 선두권으로 나선 조정민은 13번홀(파4) 더블보기에 이어 15번홀(파4) 보기로 주저앉았고, 15번 홀까지 중간 성적 11언더파를 달렸던 또 다른 추격자 하민송(22)도 16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면서 흔들렸다.

반면 정슬기는 15번 홀까지 보기 없이 4개의 버디를 잡아낸 덕분에 막판 16(파3), 17번(파4)홀에서 나온 보기 위기에서 선두로 버틸 수 있었다.

9언더파 207타 공동 2위에는 마지막 날 3타를 줄인 김자영2(27)를 비롯해 이정민(26), 배선우(24), 하민송(22), 김지영2(22)까지 5명이 포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9-09 15:5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