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시우, '고비마다 빗나간 퍼트' 아쉬운 준우승…안병훈은 7위 [PGA RBC헤리티지]
고다이라 사토시, PGA 투어 첫 우승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김시우가 PGA 투어 RBC헤리티지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3승을 눈앞에 뒀던 김시우(23·CJ대한통운)가 최종라운드 퍼팅 난조에 발목이 잡힌 데 이어 연장전에서 일본의 고다이라 사토시(29)의 선전에 뒷덜미가 잡히면서 아깝게 우승이 불발됐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7,08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117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바꿔 이븐파를 쳤다.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3개를 골라내면서 우승을 향해 순항한 김시우는 12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기록한 뒤에도 14번홀(파3)에서 2타차 단독 선두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짧은 퍼트 실수가 이어지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을 낸 김시우는, 이날 하루에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와 공동 선두로 동률을 이뤄 연장전에 돌입했고, 세 번째 홀에서 우승컵의 주인이 가려졌다.

18번홀(파4)에서 치른 연장 1, 2차전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 첫 번째 홀에서는 벙커샷을 절묘하게 붙인 김시우가 불리한 상황을 잘 벗어났고, 두 번째 홀에선 고다이라가 보기 위기를 잘 넘겼다.
17번홀(파3)로 옮겨 치른 연장 세 번째 홀에서 티샷은 김시우가 조금 더 홀에 가까웠다. 그러나 고다이라가 먼저 시도한 6m 버디 퍼트가 홀에 들어갔고, 뒤이어 친 김시우의 버디 퍼트는 홀을 외면했다.

1~3라운드까지 그린 적중시 평균 퍼트 수 1위(1.526개)에 올랐던 김시우는 이날 그린 플레이에서 고전했다. 1라운드에서 1.545개였다가 2라운드에서 1.429개로 떨어졌고, 3라운드에서 1.615개로 다소 늘어나더니 이날 1.909개로 치솟았다.

2012년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 합격했지만, 18세가 되기 전이라 투어카드를 받지 못했던 김시우는 2014∼2015년 PGA 2부 투어(웹닷컴 투어)에서 경험을 쌓고 PGA 1부 무대에 진출했다. 곧바로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 챔피언십 사상 최연소로 우승하는 등 한국 남자골프의 기대주로 활약하고 있다. 아깝게 우승을 놓친 김시우는 최근의 상승세를 이어간 데 만족해 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한편 안병훈(27)은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 공동 7위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화끈한 장타를 날리는 안병훈은 5번홀(파5) 이글을 비롯해 버디 3개, 보기 3개를 엮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4-16 03:5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