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세계랭킹 2위' 렉시 톰슨 [LPGA에비앙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렉시 톰슨.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총상금 365만달러를 걸고 14일(이하 현지시간)부터 17일까지 나흘 동안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펼쳐진다.

이에 앞서 대회 전, 공식 연습 라운드 및 프로암 경기에서 출전 선수들이 코스 컨디션을 테스트했다. 사진은 미국의 렉시 톰슨이 13일 열린 프로암 경기에서 샷을 한 후 날아가는 공을 신중한 눈빛으로 쫓고 있다. 톰슨은 지난주 인디 위민 인 테크(IWIT) 챔피언십 우승에 힘입어 세계랭킹 2위로 복귀했다.


1994년부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이벤트로 출발한 에비앙 대회는 2000년부터 LPGA 공식 이벤트가 됐다. 당시 대회명은 에비앙 마스터스. 이후 2013년부터 LPGA 투어 메이저 대회로 승격하며 에비앙 챔피언십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LPGA 투어 일반 대회였을 때 신지애(2010년)와 박인비(2012년)가 정상에 올랐고, 이후 김효주와 전인지가 에비앙 챔피언을 제패했다. 2015년에는 한국계 교포인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등 코리안 자매들과 우승 인연이 깊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의 주요 관전 포인트는 한국 및 한국계 선수의 메이저 5개 전승 도전이다. 앞서 유소연과 다니엘 강(재미교포), 박성현, 김인경이 차례로 메이저 우승을 차지했다. 아울러 한국의 한 시즌 메이저 최다승도 노린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9-14 08:2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