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노승열, 텍사스오픈 첫날 공동 4위…시즌 최고 성적 도전!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노승열(26)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총상금 630만달러)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상쾌하게 출발했다.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골프장(파 72·7,43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노승열은 보기 없는 깔끔한 플레이로 버디 4개를 골라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한국시각 오전 4시30분 현재 단독 선두를 달리는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6언더파 66타)에 2타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10번과 11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은 데 이어 16번홀(파3)과 후반 1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나머지 홀은 파로 막았다.

지난해 10월 샘더슨 팜스 챔피언십과 올해 2월 AT&T 페블키치 프로암에서 각각 공동 8위를 기록하며 2016-2017시즌 두 차례 톱10 이내 성적을 거둔 노승열이 이번 대회에서 시즌 최고 성적을 거둘지 관심이 집중된다.

재미교포 존 허가 5언더파 67타 공동 2위에 나선 가운데 노승열 외에도 그레이엄 맥도웰(북아일랜드), 브룩스 켑카(미국) 등이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최근 셸 휴스턴 오픈 준우승에 이어 RBC 헤리티지에서 공동 11위를 기록한 강성훈(30)은 버디 6개를 쓸어 담았지만, 보기도 3개를 보태면서 3언더파 69타를 적었다.

최경주(47)와 김민휘(25)는 나란히 1언더파 71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한편 지난 1922년부터 시작된 발레로 텍사스 오픈은 BMW 챔피언십(1899년), RBC 캐나디안 오픈(1904년)에 이어 세 번째로 오래된 대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4-21 04:3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