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5위로 마친 미야자토 아이.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미야자토 아이(宮里 藍·32) 같은 골프선수를 다시 만나기는 어려울 것 같다. LPGA투어에서는 물론 JLPGA투어에서도.그가 골프선..   
[골프한국] ‘눈을 비비고 다시 본다’는 뜻의 괄목상대(刮目相對)는 『삼국지』에서 유래한 고사성어다.오나라에 여몽(呂蒙)이라는 장수가 있었는데 무예에는 뛰어났으나 학문에는 재미를 못 붙였던 모양이다. 그에게 중책을 맡긴 오나..   
[골프한국] 지난 1~4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CC에서 열린 LPGA투어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은 한국의 골프팬으로선 모처럼 편한 마음으로 감상할 수 있는 보기 드문 대회였다. 한국 골프팬의 입장에선 ..   
[골프한국] 주말골퍼의 공통점은 연습장에선 잘 되는데 코스에선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주말을 지내고 난 뒤 연습장에서 자주 듣는 얘기도 연습장과 현장의 유난히 심한 불일치에 대한 불만이 대부분이다. 연습장에선 쭉쭉빵빵 ..   
[골프한국] 신지애(29)가 늑장 플레이로 일본 언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일본의 닛칸 겐다이는 최근 인터넷판에 신지애의 늑장 플레이를 비난하는 기사를 올렸다. 언론이 특정 선수를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기사를 올린 것은 극히 이례적..   
[골프한국] 골프는 철저하게 인내의 한계를 시험하는 운동이다. 골프만큼 곳곳에 분노의 도화선과 지뢰가 깔려 있는 스포츠도 찾기 힘들 것이다. 주말골퍼라면 가깝게는 함께 라운드 하는 동반자나 캐디로부터 불쾌감이나 분노를 얻는가 ..   
[골프한국] 왜 우리나라 선수들이 골프를 잘 하는가. 이에 대한 답을 찾으려면 한국 사람들이 왜 골프에 그렇게 매달리는가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  골프의 발상지는 영국,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스코틀랜드이고 골프가 번..   
[골프한국] 미국과 유럽에서 번갈아가며 2년마다 열리는 미국과 유럽 간 여자골프 대항전인 솔하임컵(Solheim Cup) 대회가 미국의 압도적 승리로 막을 내렸다. 지난 18~20일 미국 아이오와주 웨스트 디모인 골프클럽에서 열린 이 대회에..   
[골프한국]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도 사람 알아보는 눈은 있는 것 같다.국내외 가릴 것 없이 분란을 만들어내 지지도가 곤두박질치고 있지만 적어도 골프에 관한 한 꽤 수준 높은 안목을 갖고 있는 듯하다. 둘째가라면 섭섭해 할 정도의..   
[골프한국] 미국에 진출한 일본 골프선수 중 역대 최강으로 평가 받는 마쓰야마 히데키(25)가 중요한 고비에서 눈물을 삼켰다. 지난 14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퀘일 할로 클럽에서 막을 내린 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PGA..   
[골프한국] 고진영(22) 하면 2015년 8월초를 잊을 수 없다.무대는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이 열리는 스코틀랜드 턴베리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수한 스코틀랜드의 유서 깊은 해안가 골프코스다.각..   
[골프한국] 김인경(29)과 비틀즈는 도대체 무슨 연관이 있는가.  5년 전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눈앞에 두고 30cm의 퍼팅을 놓친 뒤 간난신고(艱難辛苦)의 기간을 보내고 올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   
[골프한국] 영국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열린 LPGA투어 2개 대회에서 한국선수들이 연속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골프의 종주국을 자처하는 영국과 골프대국 미국의 자존심이 바닥에 떨어졌다. 애버딘 에셋 매니지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골프한국] I teach you the first and foremost thing is to be loving toward yourself.Don't be hard, be soft.Care about yourself.Learn how to forgive yourself again and again and again, seven times, seventy-seven times, se..   
[골프한국] LPGA투어의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오픈의 전초전으로 열린 애버딘 에셋 매니지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에서 이미향(24)이 우승하리라곤 아무도 예상하지 않았다. 기후나 코스 등이 비슷한 스코틀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