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많은 골퍼들이 샷의 탄도 조정을 옛날 방식으로 하고 있다. 이제 이를 개선해야 할 때이며, 특히 녹다운샷의 경우엔 더더욱 그렇다.샷을 낮게 구사할 때의 옛날 방식 옛날 방식으로 녹다운샷을 구사할 때는 스윙을 공격적으로 하며 지나..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보내고, 그린을 정확히 공략하는 아이언샷도 중요하다. 하지만 상급자가 되기 위해서는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바로 그린 주변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쇼트게임에 능해야 한다는 뜻이다.상황..   
샷이 오른쪽으로 빗나가는 슬라이스를 멈추지 못하고 있는 골퍼에게 유용하다.문제점백스윙이 너무 가파르기 때문에 어깨를 충분히 틀지 못하고 있다. 그 결과 다운스윙이 너무 가파르게 흐르면서 볼을 안쪽으로 비스듬히 잘라치는 형태..   
아마추어들은 일단 파3홀에 오면 기분이 달라진다. 핀이 가까이 보이기 때문에 잘하면 버디도 떨어뜨릴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긴다. 하지만 막상 쳐보면 좌절할 때가 많다. 벙커나 해저드에 빠지기 일쑤이고 그러다 보면 '양파'만 안 ..   
문제점연습장에서 단순히 앞만 보고 볼을 때리다보니 정확한 목표 방향을 찾을 수 없다. 이러한 습관이 필드까지 이어져 원하는 곳으로 볼을 보내지 못하고 있다. 아무리 프리샷 루틴을 해봐도 볼은 엉뚱한 곳으로 향한다.왜 이런 현상이..   
길이가 긴 파5 홀에서 드라이버샷을 정말 멀리까지 때려낼 필요가 있다면 스윙을 강하게 하고 싶은 충동을 억제해야 한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개 이러한 시도는 리듬과 조화를 무너뜨려 볼을 중심에 맞히지 못하게 만든다. 20야..   
골프를 아무리 오래 했다고 해도 1번 티에 서면 누구나 어느 정도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다. 골퍼라면 누구나 라운드의 출발을 좋게 가져가고 싶어 하며, 토핑이 나와서 티샷이 50야드밖에 나가지 않는 사태를 피하고 싶..   
비거리 하면 '회전'이라는 말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몸통과 어깨의 회전이 빠른 헤드스피드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하지만 회전만으로 거리를 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 스윙을 더 강하게 하지 않고도 장타를 날릴 수 있는 비밀이 있다. ..   
스탠스를 러프에서 취해야 하는 벙커샷은 벙커와 발끝내리막이라는 두 가지 트러블 상황이 중첩된다. 이 상황에서 수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볼을 제대로 때려내지 못하거나 벙커를 벗어나지 못하고 두세 타를 잃곤 한다. 문현희가 이 상..   
슬라이스가 골프에서 가장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실수라면 훅은 가장 위험성이 큰 실수다. 훅은 낮게 날아가 급하게 방향을 바꾸면서 놀란 토끼처럼 코스를 벗어나 버리기 때문에 볼을 페어웨이로 가져가기가 가장 어려운 샷이다. 이러한 ..   
대부분의 슬라이스 골퍼들은 반복적으로 똑같은 실수를 범한다. 다시 말해 심각한 아웃사이드-인의 스윙 궤도를 보여주며 볼을 안쪽으로 비스듬히 잘라친다. 이러한 심각한 실수를 깨끗이 고치려면 5×10cm 규격의 널빤지를 폭이 좁은 모..   
① 양무릎 각도가 10° 미만, 상체 전경각(Y-Z축의 평면상에서)이 약 25~35°로 기울어져 있다는 것은 다이내믹한 동작을 할 수 있다는 표시다. 비교적 볼과 발 사이가 멀고 오른팔이 펴 있는 것을 보아 페이드 구질을 의식한 것으로 보..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평지가 아닌 라이에서 당황하곤 한다. 특히 심한 왼발 오르막이나 내리막에서의 샷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토핑이나 뒤땅으로 두세 타를 잃기도 한다. 심한 왼발 내리막의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문현희..   
상황 거리부터 위압감이 느껴지는 파 5홀, 세컨드샷이 잘 맞았지만 볼이 경사면에 떨어졌다. 그린과 거리는 125 야드, 홀 옆에 붙이고 싶은 욕심이 앞서지만 경사면에서의 샷은 자신이 없어진다. 하지만 두려워할 필요 없다. 몇 가지만 ..   
만성 슬라이스를 고치려면 왼팔의 동작을 이용해 임팩트 때 페이스를 직각으로 가져가야 한다. 문제점 스윙의 톱단계에서 왼팔을 공격적으로 당기며 클럽을 볼쪽으로 가져가고 있다. 이러한 실수가 나오면 임팩트를 통과할 때 페이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