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하민송(19·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MBN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정규 투어 2년차 하민송은 23일 경기 양평의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오크힐에서 열린 2013년 PGA 챔피언십 때 짐 퓨릭을 2타 차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작년에는 목 부상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서지 못했다. 올해 휘슬링 스트레이츠로 향하는 심정은.작년에는 참 힘들었다. 타이틀을 방어하고 ..   
2010년 PGA 챔피언십의 마지막 일흔두 번째 홀에서 더스틴 존슨이 드라이버샷을 했을 때, 그는 자신의 볼이 웨이스트 에어리어(벙커와 비슷해 보이지만 따로 관리하지 않고 방치해놓은 곳)로 날아갔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비극이 시작..   
해마다 20명의 클럽프로들이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워너메이커 트로피를 놓고 경합을 벌인다. 아무래도 중압감이 심할 수밖에 없고, 스윙을 하는 그들의 머릿속은 복잡하다 못해 겁을 먹기도 한다. 투어 최고의 스타들 옆에 티를 꽂는 느..   
ROUND 1PGA 챔피언십에는 156명까지 참가한다. 하지만 PGA에서 상위권 100명에게 집중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우리도 지금 시점에서 세계 랭킹 100위에 속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시작해보겠다. 이런, 그랬더니 팬들이 첫손으로 꼽는 한 선수..   
스티브 엘킹턴은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에서 북동쪽으로 30분 거리에 있는 토바코로드 골프클럽의 연습장에서 스윙에 한창이었다. 그의 오른쪽에는 손에 타월을 든 여든 살의 윌리 밀러가 있었는데, 엘킹턴이 투어에 들어와서 처음..   
2015년 상반기 코리안 투어는 단 6개 대회로 마무리됐지만, 아무런 의미 없이 끝난 건 아니었다. 절반인 3개의 트로피가 늦깎이 우승자에게 돌아간 것.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인내심을 보여준 선수들은 다른 이들에게 큰 귀감이 됐다. 오..   
2015년 상반기 코리안 투어는 단 6개 대회로 마무리됐지만, 아무런 의미 없이 끝난 건 아니었다. 절반인 3개의 트로피가 늦깎이 우승자에게 돌아간 것.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인내심을 보여준 선수들은 다른 이들에게 큰 귀감이 됐다. ..   
지난 7월12일, 우리나라 전역에 비가 내렸다. 아쉽게도 차범근 전감독과 일행은 모처럼 잡은 라운드 계획을 접어야했다. 차 전감독의 라운드 동반자는 아들 차두리, 차세찌(29), 사위 정병훈(40) 씨였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한국골프대학이 2011년 3월 국내 최초의 골프 특성화 대학으로 문을 연지 올해로 5년차를 맞았다. 어린 아이로 비유하면 이제 집안에서 벗어나 유치원에 가 인생의 보폭을 넓힐 단계쯤 된다고나 할까. 지난 6월 제2대 총장 취임식을 갖..   
한 사람은 대회를 전전했을 뿐 메이저에서는 한 번도 위력을 발휘한 적이 없는 이탈리아 출신 선수였다. 또 한 사람은 식욕과 알코올 중독에 허우적거리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받은 미국 서민들의 영웅이었다. 그리고 20년이 흘러, 콘스탄..   
2008년 대회에서 54홀까지 선두를 달렸던 그렉 노먼은 당시 쉰셋이었다. 이듬해에는 쉰아홉의 톰 왓슨이 한 번의 퍼팅 실수 때문에 우승을 놓쳤다. 그런가 하면 2011년과 2012년, 그리고 2013년에도 40대의 대런 클라크, 어니 엘스, 필 ..   
여러 해 동안 동료들이 골프 명예의 전당에 속속 입성하는 걸 보며 마음고생을 해온 마크 오메라. 그가 마침내 세인트 오거스틴에 가게 됐다. 석 달 사이에, 그것도 마흔한 살에 메이저 2승을 달성한 바 있는 오메라는 자신의 입회 자격..   
몇 해 동안 저조한 성적을 거뒀는데, 2015년에는 마스터스를 포함해 벌써 투어에서 다섯 번의 톱10을 기록하며 탁월한 시즌을 구가하고 있다. 어떻게 이런 반전을 일궈낸 건가.획기적인 방법을 알아냈거나 전에 없던 깨달음을 얻은 건 아..   
마지막으로 PGA 투어에서 우승을 거둔 게 어느새 거의 20년 전이지만, 그렉 노먼은 지금 다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올해 예순의 노장은 폭스스포츠의 수석 골프해설가를 맡아 US오픈에서 마이크 앞에 앉았다. 물론 노먼이 아직 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