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행 > 골프여행소개

[골프한국] 티샷한 볼이 왼쪽으로 말리면서 바다에 풍덩 빠졌다. 캐디는 홍합 양식장을 가리키며 “홍합 따겠다”고 농담을 해댄다. 바다에 볼 하나를 잃어버리긴 했지만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빼어난 경치가 준 보상이 더 컸기 ..   
[골프한국] “세상에 완벽한 것이 어디 있습니까? 부족한 것은 채우고, 불필요한 것은 없애고, 좋은 것은 더 좋게 만들어야지요.”‘코스 리노베이션 전문가’라는 별명이 붙은 스카이밸리 이정호 대표의 말이다. 그는 아무리 좋은 코스..   
[골프한국]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요즘 홋카이도(북해도)의 자연냉풍이 그립다. 기자는 여름철 가 볼만한 리조트 취재를 위해 지난 5월30일부터 6월2일까지 3박4일간 일본 홋카이도 지역을 사전 답사했다. 우리나라에서 가까운 홋카이도는..   
[골프한국] 태국에서 가장 큰 섬, 그리고 태국의 대표 관광지 푸켓. 누구든 한 번쯤은 들어봤고, 또 한번쯤은 가봤을 것만 같은 너무나 유명한 휴양지이지만, 몇 번을 가도 즐겁고 흥이 넘치는 곳이다. 세계적인 휴양지답게 아름다운 해..   
[골프한국] 필리핀 제2의 도시 다바오는 필리핀 남쪽인 민다나오 남단에 위치해 적도에 가깝고, 태풍의 영 향을 받지 않는 정열의 도시다. 필리핀에서 가장 많은 부족이 살고 있어 다양한 문화와 전통이 한데 어울려 독특한 문화를 형성..   
[골프한국] 고대 문명의 고즈넉한 아름다움도 보고, 지중해 푸르른 장관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있다면? 바로 터키 안탈랴 지방을 두고 한 말이다. 유럽인들이 휴양을 위해 가장 많이 찾는 지역으로 꼽히는 안탈랴는 터키에서 가장 현대..   
스내그 골프로 아이들에게 골프의 즐거움을 ‘파인리즈’[골프한국] 모처럼 휴일인데 아이들을 두고 골프장을 향했던 아빠들은 안다. 그 미안하고 무거운 마음 말이다. 못내 ‘가족들이 내 마음을 조금만 이해해줬으면…’ 하고 아쉬움이..   
중국은 다양한 부문에 걸쳐 최고의 골프장을 선정하고 있다. 단순히 자연과의 조화나 코스의 레이아웃 등을 떠나서 시설이나 서비스 등 각각의 분야에서 최고를 찾는 것이다. 골프장 시설에서 가장 눈에 띄는 클럽하우스도 그 중 하나다...   
오른쪽 여유없는 슬라이스 홀… 왼쪽은 수풀 우거져 부담 백배돌개바람 잦아 탄도 높이면 위험골프존서 인수 후 IT기술 접목스윙 사진 담긴 스코어카드 주고 티샷 촬영해 잘못된 동작 수정도전북 고창 골프존카운티선운의 화시코스 4번..   
[인도네시아 관광청 추천 여행지] 인도네시아 하면 허니문 플레이스로 유명한 발리가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동남아시아 제1의 대도시 역동적인 모습의 자카르타를 빼놓고 인도네시아를 논할 수 없다. 최근 높은 경제성장으로 인도네시아..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요즘 홋카이도(북해도)의 자연냉풍이 그립다. 우리나라에서 가까운 홋카이도는 겨울철은 스키 마니아들의 인기 명소로, 여름철에는 시원한 날씨 때문에 골퍼들이 즐겨찾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는 곳이다. 사면이 바..   
올해로 68회를 맞는 2013 US여자오픈골프 대회가 열리는 곳은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서보낵 골프장(파72·6천827야드)이다.2006년 개장해 메이저대회를 처음으로 개최하는 곳으로 골프의 전설 잭 니클라우스와 골프장 설계 전문가인 ..   
피트 다이가 설계한 파운드 리지에서 스코어카드는 혹독한 공격을 당할지 모르지만, 지갑만큼은 그럴 일이 없을 것이다.2008년에 파운드 리지 골프클럽이 문을 열었을 때 골퍼들은 코스의 난이도와 경제불황 이전의 가격에 입을 다물지 ..   
네바다와 캘리포니아 주에 걸쳐진 광대한 씨에라 네바다 산맥의 기슭에 위치한 리노는 네바다주 제 2의 도시다. 남동방향으로 718km 떨어진 라스베이거스와는 기후, 문화, 지리적인 배경이 사뭇 다르지만 다이닝, 스파, 다양한 엔터테인..   
급속도로 증가하던 중국의 골프코스가 최근 숨을 돌리고 있다. 막무가내로 만들기만 하던 코스에서 벗어나 이제 제대로 된 골프 시설로 변모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흐름은 중국 골프코스의 수준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고, 골퍼들 역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