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샷이 왼쪽으로 곧장 출발하는 경우를 풀, 오른쪽으로 곧장 출발하는 경우를 푸시라고 한다. 이 형태의 샷은 가끔 발생하기 때문에 골퍼들이 고생하는 경우가 별로 없다. 하지만 중압감이 높아지면 이 잠잠하던 괴물이 무서운 머리를 세우..   
상황볼이 오르막경사 러프에 떨어졌다. 스탠스를 취해보지만 발뒤꿈치에 무게중심이 쏠려 안정적인 어드레스가 힘들다. 뿐만 아니라 볼이 지면보다 높게 위치해 있어 일반적인 스윙으로는 볼을 제대로 맞힐 수 없을 것만 같다.해결책트러..   
지난 몇 년 사이에 스윙스피드가 급격하게 줄어들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상상력이나 샷메이킹 기술까지 포기할 필요는 없다. 노력할 의지만 있다면 스윙스피드가 느려졌을 때 오히려 더 멋진 플레이가 가능한 상황들도 많다. 그 중 몇 가..   
어프로치샷이 그린을 가로질러 굴러가는 바람에 다시 그린을 향해 까다로운 내리막 칩샷을 시도하게 되었다. 이 샷을 조금이라도 홀에 가까이 붙이기 위해서는 볼을 프린지에 떨어뜨린 다음 홀을 향해 거의 졸졸 흐르는 수준으로 흘러가..   
상황볼이 벙커 턱에 떨어졌다. 벙커 턱에 스탠스를 취하기는 상황이 여의치 않다.벙커에 스탠스를 구축할 수밖에 없다.벙커에 양 발을 고정하고 스탠스를 취해보지만 볼의 위치도 난관이다. 무릎 높이의 높은 벙커턱이 부담스럽다.해결책..   
신중하게 플레이하자고 결심하고 볼을 다시 인플레이 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피치샷을 했다가 샷에서 실수를 하거나 페어웨이를 넘어가는 바람에 역풍을 맞은 적이 몇 번이나 있었나? 이런 일은 늘 일어난다. 집중력이나 실행능력 부족으..   
드라이버샷뿐만 아니라 모든 샷에는 볼이 헤드에 맞는 순간, 즉 임팩트 때 만들어지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 올바른 스윙을 익혀 훌륭한 임팩트 자세가 만들어졌다면 언제나 만족스러운 샷을 할 수 있지만, 스윙이 불안정하거나 미스샷..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려면 롱게임에만 집중할게 아니라 섬세함을 요하는 샷에도 연습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파워 히터라고 해도 한 라운드에 시도하는 드라이버샷보다는 칩샷과 피치샷이 훨씬 더 많을 테니, 이런 샷들로 보다 일관되..   
잭 니클로스의 가장 특징적인 동작 가운데 하나는 스윙을 시작하기 직전에 턱을 타깃의 반대 방향으로 틀어준다는 것이다. 그는 왼쪽 눈 하나만으로 볼의 로고를 확인하려는 듯이 머리를 꺾어줬다. 이 동작은 두 가지의 효과를 가져다준..   
상황홀까지 남은 거리는 20m, 그린에서 2.5m 거리의 프린지에 볼이 놓인 상황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이 상황에서 웨지와 퍼터의 선택에 대해 고민한다. 자신 있는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좋지만, 홀에 보다 가깝게 붙이기에는 정확도가 ..   
상황벙커턱에 볼이 놓였는데 한 발은 벙커, 한 발은 러프에 두고 스탠스를 해야 한다. 이 상황에서는 세 가지 트러블 상황이 중첩된다. 한 발이 벙커라는 점, 다운블로샷을 했을 때 헤드가 벙커턱에 걸릴 수 있다는 점, 왼발오르막 경사..   
2012년 JL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전미정에게는 의심이 필요 없는 강력한 무기가 있다. 그녀가 매해 우승 소식을 전하며, 일본투어에서 탄탄한 입지를 굳힐 수 있었던 이유는 필요할 때 놓치지 않는 퍼팅 능력이다. 특히 반드시 홀에 ..   
상황나무 밑동에 볼이 달라붙은 상황이다. 왼손잡이 골퍼라면 문제없지만, 오른손잡이 골퍼에게 이 상황은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 정상적인 어드레스가 불가능해 어떻게 스윙해야 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면 1벌..   
상황온그린을 노린 세컨드샷이 짧아 잔디가 무성한 러프에 볼이 떨어졌다. 그린까지 남은 거리는 불과 40m지만, 긴 잔디가 볼을 감싸고 있어 온그린을 노리기에는 다소 무리다.아이언샷이 취약한 아마추어 골퍼들이 접하기 쉬운 이 상황..   
하이 핸디캐퍼는 코스 관리자들의 꿈이다. 좀처럼 디봇을 파는 경우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얇게 빗맞는 어프로치샷이 이어지면 어프로치 샷거리 컨트롤은 물론 스코어를 낮추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어진다. 어프로치샷의 컨트롤을 높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