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시니어 골퍼들의 최대 화두는 비거리다. 50대까지는 그럭저럭 버텨내지만 60대에 접어들면서 하루가 다르게 짧아지는 비거리에 절망감을 맛본다.비거리 감소에 따른 비애가 싫어 근력을 키우고 볼을 스위트 스..   
▲LPGA 투어 2019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 프로.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올 시즌 LPGA투어에 몰아치는 한국 선수들의 거센 기세는 노도(怒濤)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 이런 노도, 이런 파죽지세(破竹之勢)..   
▲사진출처=ⓒ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에서 얻는 즐거움은 사람마다 각양각색 천차만별이다.논어(論語)의 학이편(學而篇) 1장의 ‘배우고 때로 익히면 역시 기쁘지 아니한가(學而時習之 不亦說乎)’나 ‘먼 곳에서 벗..   
▲로리 매킬로이가 2019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3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 TPC소그래스에서 막을 내린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임성재 프로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홀인원 한 공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PGA투어[골프한국] PGA투어의 촉망받는 루키 임성재(20)가 제5의 메이저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했다. 임성재는 3..   
▲사진=골프한국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골프한국] 김..   
▲2019 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미테이셔널에서 우승한 프란체스코 몰리나리.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프란체스코 몰리나리(36·이탈리아)는 지난해 7월 스코틀랜드 커누스티 골프링크스에서 열린 147회 디 오픈 때 경기를 마친 ..   
▲장하나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지난 1월 17~20일(현지시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를 시작으로 시즌을 연 LPGA투어가 벌써 5개 대회를 치렀다. 5개 대회 중 3개 대회에서 지은희, 양희영, 박성현 등 3명의 ..   
▲2019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는 철저한 파동(波動, wave)의 스포츠다. 우주, 물질, 에너지 등에 관통하는 불변의 법칙이 파동이긴 하지만 특히 골프는 ..   
▲잭 니클라우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지구촌의 아이돌 스타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46)는 40대의 아이돌 스타다. 평범하지 않은 길을 걸어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대성공을 거둔 그는 ‘이 ..   
▲2019 LPGA 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희영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2월 24일 태국 촌부리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코스에서 막을 내린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우승한 양희영(29)은 골프선수로서의 사이..   
▲타이거 우즈의 골프스윙.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끄는 힘과 미는 힘은 어느 쪽이 더 강할까?바퀴가 달린 수레에 물체를 싣고 움직일 때를 가정해보자. 물리학적인 이론으로 보면 같은 물체를 움직이는 데 필요한 힘은 끌 때나..   
▲보름달 이미지를 배경으로 한 타이거 우즈의 골프스윙.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채를 잡고 나면 필연적으로 수많은 깨달음과 만난다. 개인에 따라, 구력에 따라, 시야의 변화에 따라 깨달음의 수준도 각양각색이다. ..   
▲LPGA 투어 간판스타 박성현 프로. 사진출처=박성현의 인스타그램[골프한국] 상표라는 의미의 브랜드(brand)는 태우다(burn)와 어원이 같다. ‘쇠를 달구어 지진다’는 뜻으로, 자기의 가축을 이웃의 가축과 구별하기 위해 소나 말 등 ..   
▲PGA 투어 제네시스오픈에서 다시 대결하는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지난 12일(한국시간) 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에서 역전 우승한 필 미켈슨(48)은 세월에 휩쓸려가는 많은 골퍼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