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정예나(28)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윈터투어 첫 대회인 한국투자증권 챔피언십(총상금 2억원) 정상에 오르며 우승상금 4,000만원을 받았다.정예나는 22일 베트남 하노이의 스카이레이크 리조트앤골프클럽 레이크코스(파72..   
[골프한국] 김다나(27)와 장수화(2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윈터투어 첫 대회인 한국투자증권 챔피언십(총상금 2억원·우승상금 4,000만원)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선 가운데 홍진주(33)를 비롯한 3명의 선수가 1타 차로 추격했다.김다..   
2015 코리안 투어 상금왕이자 JGTO 통산 2승의 이경훈(25, CJ오쇼핑)이 웹닷컴 투어에 도전장을 내민다. PGA 퀄리파잉스쿨 제도 폐지 이후 ‘가시밭길’이 된 웹닷컴 투어에 오로지 꿈을 위해 모든 것을 내걸었다. 그의 2016 시즌 성패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뉴서울CC에 신임 대표이사가 지난 연말 선임됐다. 공개 모집을 통해 낙점 받은 인물은 골프장 전문 경영인 김종안 대표. 1985년 안양 컨트리클럽을 시작으로 뉴서울CC 취임 직전인 레이..   
한국클리브랜드골프가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야부 마사노리 대표이사는 새로운 체제 구축 후 새로운 성장 동력과 장밋빛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그 청사진을 들여다봤다.클리브랜드골프는 ..   
2000년대 중반부터 생겨나기 시작한 골프장 예약 대행업체. 저마다 웹 사이트를 운영해 골프장과 골퍼들 사이의 ‘브로커’ 역할을 하면서 양쪽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 그 중 컨시어지 서비스 강화로 경쟁력을 갖춰나가고..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괴물 김경태가 돌아왔다. 닉네임이 무색하지 않게 2년 동안의 슬럼프를 JGTO 시상식 6관왕으로 극복해냈다. 슬럼프를 이토록 완벽하게 부숴버린 전례가 있을까? 전무후무한 분위기 전환 이후 다시 PGA 투어 입성..   
‘스텝 골퍼’ 김혜윤은 드라이버샷을 할 때 양발을 모으고 어드레스한 뒤 오른발을 오른쪽으로 디디면서 백스윙하고 왼발을 왼쪽으로 디디며 다운스윙과 임팩트를 한다. 이는 체중이동을 극대화해 샷거리를 늘리기 위한 특..   
‘자유로운 영혼.’ 환갑이 지난 나이에 바이크와 커피를 즐긴다는 그와의 만남 후 떠오른 문구다. 사실 바이크를 타고 질주하는 모습과 손수 커피콩을 볶아 향긋한 커피를 내리는 모습이 그리 어울릴 것 같지는 않았다. 그런데 그 ..   
KLPGA 투어 상금랭킹 6위로 시즌을 마친 배선우(21, 삼천리). 준우승 3회, 3위 3회 등 남부럽지 않은 성적을 남겼지만 우승 갈증은 풀지 못했다. 깊어가는 가을, 올 시즌 가장 아쉬웠던 순간을 떠올린 그녀는 정상을 향한 속내를 털..   
제이더블유아이앤씨는 골프 상품 개발 및 제작, 유통을 아우르고 있는 토털 유통회사다. 클럽 브랜드 야마모토, 장갑 브랜드 조이 글러브, 골프볼 브랜드 이포스, 골프화 및 액세서리 브랜드 해리 바든 등을 자체 제작 및 생..   
[골프한국] "연습라운드와 프로암 후에 코스가 너무 길어서 조금 걱정을 했어요."김효주(20·롯데)가 긴 코스의 우려를 뒤로하고 '차이나 퀸'의 자존심을 걸고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찬 샷을 날렸다.11일 중국 하이커우의 미..   
[골프한국] "오늘은 전체적으로 완벽했던 플레이를 한 것 같아요. 특히 보기 없는 플레이를 해서 만족스럽네요."'장타 퀸' 박성현(22·넵스)이 2016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 첫날 '불꽃타'를 휘두르며 내년 시즌 판도를..   
[골프한국] "(골프 이외에) 세상의 좀 더 다른 면을 보고 싶었어요. 다른 학생들처럼 매일 학교를 안 가니까 완벽한 학생은 될 수 없어요. 그래도 조금이나마 더 배우고 싶었어요." 아마추어 시절부터 각종 최연소 기록을 쓰고 올 시즌은..   
[골프한국] '늦깎이 루키' 최혜정(24)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깜짝 선두에 나섰다. 14일 경기도 용인시 레이크사이드CC(파72·6,691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조선일보·포스코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