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칼럼니스트 방민준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에서 국문학 전공, 한국일보에 입사해 30여 년간 언론인으로 활동. 30대 후반 골프와 조우, 밀림 같은 골프의 무궁무진한 세계를 탐험하며 골프의 정신세계를 조명한 에세이집 '달마가 골프채를 잡은 까닭은?' '초월의 길, 골프' '명상골프'에 이어 골프 소설 '버드피쉬'를 펴냄. 골프와 얽힌 세월은 구도의 길이자 인생을 관통하는 철학을 찾는 항해로 인식, '골프탐험가'를 자처하며 칼럼을 쓰면서 취미로 골프를 소재로 수채화, 수묵화를 즐김.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인 박성현, 김효주 프로(사진제공=P. Millereau/The Evian Championship), 이보미 프로(사진제공=코오롱FnC왁)[골프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놀이..   
▲타이거 우즈와 안 안토니오 치치 로드리게스가 자신만의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스포츠에서 세리머니(ceremony)는 이제 양념을 넘어 중요한 재밋거리가 되고 있다. 야구선수가 홈런을 날리고 ..   
▲현재 PGA 투어 시즌 페덱스컵 랭킹 1위에 올라 있는 임성재 프로와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인 로리 매킬로이.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주말골퍼들이 저지르는 최대의 실수는 바로 파(Par)에 대한 오해다. 파란 그 홀을 실수..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4월초 <클럽과 볼이 지나치게 가까워도 골프를 망친다?>라는 제목으로 실린 칼럼에 한 애독자가 이런 댓글을 달았다.‘잠깐 바람을 가를 뿐… 캬~’일체의 군더더기가 제거된 간결하고도 부드러운..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컴퓨터에서 촉각과 힘, 운동감 등을 느끼게 하는 햅틱(Haptic) 기술은 컴퓨터를 벗어나 그 영역이 무한정으로 넓어지는 분위기다. 햅틱(Haptic)은 그리스어로 ‘만지는’이라는 뜻인 형용사 'Haptesthai'..   
▲사진은 정글(위)과 생존 어드벤처 프로그램의 스타인 베어 그릴스(하)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현대화, 도시화의 늪에 빠진 현대인에게 야생(野生, Wild life)은 로망이다. 코미디언이자 탤런트인 김병만의 ‘..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90대, 80대 벽을 깨지 못하는 골퍼들의 특징 중 하나가 끈질기게 풀 세트의 골프채를 갖고 다닌다는 점이다. 이른바 ‘단일군’파다. 보통 시판되는 골프채는 9개의 아이언과 드라이버를 포함한 3개(또는..   
▲사진=ⓒ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모든 스포츠가 강한 중독성을 갖고 있지만 골프의 중독성은 유별나다. 다른 스포츠의 중독성에 비하면 치명적이다.골프에 한번 발을 들여놓으면 웬만해선 벗어나기 어렵다. 이제 갓 골프를 시작한 ..   
▲사진은 맥킨지 클라인이 2007년 LPGA 투어 진 트리뷰트 대회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맥킨지 클라인(28)이란 미국 여자 골퍼를 기억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아마추어로 활동하다 잠시 초청선수로 ..   
▲사진은 칼럼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평소 골프채를 잡지 않다가 라운드 직전 벼락치기 연습을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라운드 하루 전날 연습장에 가서 근육이 지치도록 연습하는 사람, 골프장에 와..   
▲사진은 칼럼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스포츠에서 핸디캡(handicap)은 승리의 기회를 고르게 나눠 참가자 모두가 즐거움을 맛보게 해준다. 특히 골프에서 핸디캡은 기량 차이에도 불구하고 남녀노소..   
▲이미지=골프한국[골프한국] 알파벳 대문자 Y는 하늘 향해 두 팔 벌린 사람을 연상시킨다. Y를 180도 돌려 뒤집어 놓으면 두 다리로 땅을 딛고 선 사람 같다. 바로 세우든 거꾸로 하든 Y는 사람을 닮았다. 모든 것을 골프와 결부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봄은 골퍼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골퍼라면 핸디캡에 관계없이 봄을 손꼽아 기다린다. 겨우내 갈고닦은 기량을 확인하고 싶어 안달이 난다. 연습을 게을리한 골퍼라도 올봄에는 뭔가 달라지겠지 하는 막연한 ..   
▲사진은 칼럼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채는 볼을 쳐내기 위해 필요하다. 볼은 골프채와 접촉함으로써 비상(飛上)의 생명을 얻는다. 골프채와 볼을 따로 떼어놓아서는 존재할 수 없다.그러나 골프채와 ..   
▲사진은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치에 있는 윈저 파케 골프클럽의 모습이다.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노 터치' 정책의 일환으로 플라스틱 스폰지를 이용해 컵에서 볼을 쉽게 빼낼 수 있게 하거나 플레이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