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팔과 어깨에서 파워가 넘치더라도 골프스윙의 스피드를 높이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건 의외로 손목이다. 백스윙 때 손목을 완전히 코킹했다가 다운스윙에서 적절한 순간에 코킹을 풀어준다면 비축됐던 에너지를 볼에 완전히 옮겨 ..   
골프 실력을 가장 분명하게 말해주는 통계라면 뭐니 뭐니 해도 그린 적중률을 들 수 있다. 대부분의 하이 핸디캐퍼들은 라운드 당 서너 번 이상은 그린에 볼을 올리지 못하는데, 일관성의 부족, 그리고 미들 및 롱아이언의 거리 컨트롤..   
최근 몇 년 사이에 마스터스에서 왼손잡이 골퍼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필 미켈슨의 3승을 포함해 2003년 이후로 왼손잡이 골퍼들이 6승을 챙겨갔다. 한 가지 이유로는 오른쪽에서 왼쪽 방향의 샷이 유리한 오거스타내셔널에서 ..   
플레잉 파트너들을 추월하는 호쾌한 드라이버샷을 구사한다고 해서 반드시 가장 낮은 스코어를 기록하는 건 아니다. 그 영광은 오히려 쇼트게임 실력이 가장 날카로운 골퍼에게 돌아가기 쉽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파세이브에 실패하는 ..   
연습법 “그린에서 퍼팅한 볼이 홀에 들어갈 때 대부분의 프로가 왼팔을 홀 쪽으로 뻗는다. 볼이 홀에 들어가길 원하는 주문이자 홀인했을 때 취하는 퍼포먼스일 수 있다. 하지만 퍼팅 스트로크와 연속해 분석하면 ‘체중’이라는 ..   
일관성이 떨어지는 퍼팅을 바로잡기 위해 연습 그린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지만 도무지 효과가 없다. 퍼팅은 여전히 거리가 짧거나 홀을 쏜살같이 지나친다, 더 심각한 건 다음번에는 어느 쪽일지, 홀에 못 미칠지, 넘어갈지 점칠 수 없..   
누구나 더 많은 파워를 원하지만, 현재의 기술로는 드라이버 샷거리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다. 대부분의 투어 프로들은 볼을 더 정확히 맞히기 위해 다음의 세 가지 핵심 전략에 의존한다. 이렇게 하면 볼스피드와 샷거리에서 상당한 ..   
파5 홀에서 투온에 성공할 수 있는 핵심 비결 한 가지가 있다. 바로 페어웨이우드의 샷거리를 남김없이 뽑아내는 것이다. 그렇게 하려면 헤드의 바닥이 잔디를 거의 스칠 정도로만 지면에서 볼을 쓸어내는 것이 필수다. 이렇게 하면 클..   
쇼트게임의 기본은 러닝어프로치샷이다. 하지만 불가피하게 볼을 띄우는 피치샷을 해야 한다면 왼손의 꺾임에 주의하자. 연습법 볼을 살짝 띄워 굴리는 러닝어프로치샷이 유용한 이유는 실수 확률이 낮아서다. 반대로 얘기하면 ..   
티샷이 번번이 타깃에 못 미친다면 스윙아크의 길이에 문제가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드라이버 스윙의 아크를 넓히고 더 길게 구사한다면 클럽이 뒤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헤드스피드도 더 빨라진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파워와..   
연습법 프로를 비롯한 실력이 뛰어난 골퍼들이 러닝어프로치샷을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볼을 띄우는 피치샷은 캐리(날아가서 떨어지는 지점)와 런(굴러가는 거리)의 비율이 6대4 정도다. 6이라는 거리에 대한 감을 익히기 ..   
파워 히터는 샷거리는 길지 모르지만, 일관성을 갖지 못할 경우 티샷의 길이가 오히려 난관에 빠지는 원인이 될 뿐이다. 그린 방향으로 나뭇가지가 낮게 드리워져 있고 그밖에 다른 해저드가 없을 때에는 나무를 넘어가거나 돌아갈 생각..   
올해 초 폴라 크리머는 무려 22.8m의 퍼팅을 성공하면서 HSBC 여자챔피언스의 우승을 차지했다. 크리머도 성공을 확신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다만 첫 번째 시도에서 볼을 최대한 홀 가까이 붙여서 버디 기회를 잡고 싶었을 것이다. 하지..   
하이브리드는 러프에선 기적의 클럽이다. 낮고 깊은 무게중심과 폭넓은 솔이 무성한 러프에서 볼을 쉽게 띄울 수 있도록 해주며, 가벼운 무게가 헤드스피드를 높일 수 있게 도와준다. 이 첨단 무기로 거친 러프를 강력하게 탈출할 수 ..   
보다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려면 그린 주변에서 볼을 홀에 붙일 수 있어야 한다. 신지은이 어프로치샷의 기본이 무엇인지 소개한다. 연습법 어프로치샷은 볼을 멀리 치는 것이 아니라 목표지점에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다시 말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