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12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작년 챔피언 조윤지(26)를 2타 차로 제친 지한솔(21)이 데뷔 3년만에 첫 우승 트로피를 ..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아이언 샷 감이 좋아 과감하고 자신 있게 플레이했던 것이 주효했어요."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펼쳐지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시즌 최종..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내 취향에 딱 맞는 코스라 머릿속에 18개 홀이 다 들어있어요."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펼쳐지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시즌 최종전 ADT캡..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이천의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펼쳐지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첫날, 프로 무대에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석권하고 연말 시상식에서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승과 신인왕을 목표로 뛰겠다"고 선언했던 박성현(24)이 미국 무대에 진출한지 채 1년도 되지 않아서..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최근 몇 년간 세계 골프계는 '장타자의 시대'를 방불케 한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최장타자로 꼽힌다. 동반자들보다 20~30m 멀리 보내는 장타력을 앞세운 박성..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컷을 통과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던 김하늘(29)이 최종 라운드만을 앞두고 선두권으로 뛰어오르면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랭킹 1위..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연습 라운드 때는 아주 어렵게 느꼈던 코스가 오늘은 쉬웠다. 아이언 거리가 딱딱 맞았고 퍼트는 본대로, 친 대로 갔다."올해 5년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뛰는 이형준(25)이 2일 경기도 여주 솔모..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가장 욕심 나는 상으로 ‘베어트로피(최저평균타수상)’를 꼽았던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개인 타이틀 경쟁에 대한 무거운 짐을 잠시 내려놓고 이번 주 국내 팬들 ..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7년 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승 감격을 누린 황인춘(43)이 세계 골프 순위를 1주일 만에 250계단 가까이 끌어올렸다.30일(한국시간) 발표된 세계남자골프랭킹에서 황인춘은 지난주 664위에서 420위..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 차인 김혜선(20)은 지난 8월 보그너·MBN 여자오픈 2라운드 때의 자진 신고를 하면서 ‘정직한’ 선수로 알려졌다.당시 10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치려다 갑자기 스윙을 멈..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의 ‘대세’로 떠오른 이정은(21)이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유지하면서 시즌 5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28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장(파72)..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경남 김해시 정산컨트리클럽(파72)에서 진행되고 있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5,000만원, 우승상금 1억5,000만원) 최종 라운드만을 남겨놓고 단독 선두를 유지한 정한밀(26·삼육식품)이 생애 ..   
"대상 받으면 두말 않고 유럽프로골프투어로 가렵니다"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에서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이정환(26)이 제네시스 대상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27일 경남 김해 정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현..   
"밥을 차리면 국과 반찬이 당연히 따라야죠."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가 열린 26일 경남 김해 정산 컨트리클럽(파72) 클럽하우스 식당에서 만난 최경주(47)는 국이 식는 줄도 모르고 열변을 토했다.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