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1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7시즌 20번째 대회인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달러) 첫날 경기가 끝난 뒤 박성현(24)과 김인경(29), 최운정(27) 등이 리더보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한국..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세계랭킹 9위를 달리는 양희영(28)이 그동안 보여준 객관적인 기록에 의하면, 그는 메이저대회에서 우승을 하고도 남을 실력이다.1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1~3부 투어를 돌면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한 한상희(27)가 14일 경남 사천의 서경타니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카이도 여자오픈 첫날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 공동 선두에 나섰..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마틴에서 개최됐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은 박성현(24)에게 세계적인 경쟁력을 입증한 기회의 무대였지만 동시에 진한 아쉬움도 남겼던 대회다.당시 2..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29)는 지난 2012년 라운드당 평균 퍼트 수 28.34개를 기록해 이 부문 1위에 오르며 ‘컴퓨터 퍼팅의 1인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메이저대회 3연승의 진기록을 일군 2013년에는 퍼트 부문 5위(..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세계랭킹 1위가 되고 나서 이전보다 훨씬 큰 주목을 받고 있어 때로는 압박감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지난 3주 연속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킨 유소연(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 본토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3년 만에 출전해 마지막 날 우승 경쟁까지 뛰어들게 된 ‘파이널 퀸’ 신지애(29)가 ‘미국 LPGA 투어는 옛 고향’이라는 표현으로 소회를 밝혔다.2일(..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사흘째 경기에서 살아난 샷 감에 비해 타수를 더 많이 줄이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2일(한국시간) 미국 ..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2일 강원도 평창의 버치힐 골프클럽(파72·6,379야드)에서 펼쳐지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새로운 라이벌 구도를 이룬 김지..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전인지(23)가 하루 만에 7타 차의 다른 성적을 거둔 이유에 대해 ‘마음가짐’이라고 밝혔다.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올림피아필즈의 올림피아필즈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메이저 대회라 더 좋아요. 웅장한 느낌이 나니까 선수로서는 재미있고 영광이죠.”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년차인 강심장 김세영(24)이 개인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선 뒤 특유의 두둑한 배짱..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1타 차 단독 선두로 2라운드를 출발했지만,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3위로 내려온 양희영(28)이 3라운드 이후 선전을 다짐했다.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올림피아필즈의 올림피아필즈 컨트리클럽(파71)에..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인 통산 3승의 이형준(25·JDX멀티스포츠)이 이틀 동안 보기 없는 경기력을 앞세워 카이도시리즈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1, 2라운드 합계 14..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강원도 평창 버치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 첫날 경기에서 세 명의 '지현'이 상위권에 나섰다. 올해 3승을 올리며 '대세'로 떠오른 김지현(26·金知炫)은 7..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6월 22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 리조트(파72)에서 펼쳐지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오지현(21)이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중간합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