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 골프의 간판 최경주(47)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국내 팬들 앞에 등장했다. 몸무게를 6∼7㎏정도 감량해 85∼86㎏을 유지하고 있다는 그는 특유의 까맣게 그을린 얼굴에 날렵해진 모습으로 예전보다 단단..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이틀 연속 승전고를 울린 박인비(29)가 매치플레이 방식 경기에 대한 애정과 의욕을 내비쳤다.미국에서 중·고교를 다녔던 박인비는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빠른 시일 내에 (국내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골프 역사상 최초로 '골든슬램'을 달성한 박인비(29)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17일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골프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이 지금과 같은 위상에 오르기까지 앞서 걸어간 수많은 선배들의 노력이 있었다. 특히 박세리와 최경주는 세계 무대에서 우승으로 실력을 입증한 선각자들이다.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해 두 차례 연장전 패배와 신인왕을 놓친 아쉬움을 한꺼번에 씻어내는 것처럼 기쁩니다."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2년차 김지영(21)은 신인이었던 지난해 두 번이나 연장전에서 무릎을 꿇었다.4월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최혜정(26)이 13일 경기도 용인 수원골프장(파72)에서 열린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틀째 경기에서 1·2라운드 합계 10언더파 134타(65-69)로 단독 선두에 나서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2승..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평균 265야드 이상은 보냅니다. 지금까지 대회를 치르면서 저보다 거리가 멀리 나가는 선수는 없었던 것 같아요.”27세의 늦은 나이에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에 합류한 ‘늦깎이 신인’ 이나경..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김세영(24)과 허미정(28)이 8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멕시코 골프클럽(파72·6,804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총상금 120만달러)에서 준결승에..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무려 125개 대회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통산 첫 우승을 달성한 김지현(26·한화)이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김지현은 30일 오후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500야드)에서 열린 제 7회 KG·..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28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첫날 고진영(23)과 김혜윤(28), 김보령(23)이 6언더파 66타로 공동 선두에 나섰다.지난해 이 대회..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3일 경남 김해의 가야골프장(파72)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시즌 5번째 대회인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김민선(22)이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정상에 올랐다.“첫 승을 빨리 ..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세영(24)은 '빨간 바지'라는 애칭이 있다. 대회 마지막 날에는 항상 '빨간 바지'를 입고 나와 종종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기 때문이다.23일 경기도 포천 대유몽베르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주 메인 소속사 대회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 컷 탈락으로 고개를 숙였던 배선우(23)가 이를 만회하려는 듯, 1주일 만에 시즌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23일 경남 김해의 가야..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1일 경남 김해의 가야 골프장에서 막을 올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장타자 김민선(22)이 공동 선두에 나섰다. 270야드를 넘나드는 호쾌한 장타를 앞세워 보기 없이 버디..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엄마 골퍼' 안시현(33·골든블루)이 삼천리 투게더 오픈(총상금 9억원) 둘째날 선두권으로 올라섰다. 14일 경기도 용인의 88컨트리클럽 나라·사랑 코스(파72·6,583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