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행 > 골프여행소개

해외 골프여행을 위해 이리저리 상품을 찾아보지만, 눈에 쏙드는 여행지를 찾아보기는 어렵다. 지역과 골프장이 마음에 들면 가격이 문제고, 반대로 가격이 맞으면 골프장이 아쉽다. 그렇다면 걱정마시라. 여기 수준 높은 골프코스는 기..   
경기 포천 베어크리크GC의 크리크 코스가 국내 최고 퍼블릭(비회원제)코스의 자리를 지켰다.골프전문 월간지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선정해 19일 공개한 '2014 한국 10대 퍼블릭 골프코스'에 따르면 베어크리크는 평점 최종합계 91.05점..   
인도네시아의 중심을 이루는 자바섬은 언제나 생동감이 넘치는 곳이다. 1년 내내 끊임없이 문화 페스티벌이 열리고, 고대 사원과 건축물이 즐비해 관광객이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중앙 자바의 핵심 도시인 족자카르타와 서마랑, ..   
골프 비수기로 여겨지는 여름철이지만 골프 마니아들에게는 의외로 반가운 시기이기도 하다. 운치 있는 야간 라운드가 골퍼들을 반기고 있는 덕분이다. 열대야를 볼과 함께 날려버리며 여름밤을 수놓을 야간 라운드를 직접 체험했..   
골프는 좋지만 더위는 싫다. 여름에는 뭐니뭐니해도 시원한 라운드가 최고. 높은 곳에서 시원한 바람으로 땀을 식히면 그것보다 좋은 건 없다. 제법 높은 지역에 위치한 고원 골프장을 꼽았으니 이제 올 여름 무더운 라운드는 끝이다. ..   
▲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지난해 약 170만명이 방문해 국내 워터파크 입장객수 1위를 기록한 비발디파크 오션월드가 30억여원 투자로 신규시설물 및 편의시설이 확충했다. 어트랙션 ‘슈퍼 익스트림 리버’와 세계최장 300m의 2인승 튜브..   
퍼블릭 코스 최초로 KLPGA 투어 최고 권위인 한국여자오픈을 개최하며 명문 코스로 부상하고 있는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코스 전체가 레플리카 홀로 구성된 이곳은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세계 곳곳의 홀을 맛보며 새로운 경험을..   
일본 나가사키현의 시마바라반도 북서부에 위치한 운젠시는 ‘일본 속의 작은 유럽’으로 불리는 숨은 관광지다. 운젠은 험난한 산악지형과 해안선을 모두 간직한 곳이다. 때문에 깊은 산세와 넓은 바다를 모두 경험할 수 있..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선정 ‘한국 10대 코스’에 3회 연속 이름을 올리며 명 코스로 자리매김한 골든비치 골프 리조트가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이미 입증된 탁월한 하드웨어에 각종 소프트웨어를 덧붙여 골퍼들의 오감을 만..   
그림으로만 봐왔던 백두산 천지가 그곳에 있었다. 그 장엄함에 한동안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 ‘민족 영산’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백두산이 국내 골퍼들과 더 가까워지게 됐다. 중국의 세계적인 부동산 기업인 완다그룹이 백두산 자락..   
2,000개가 넘는 골프코스와 온천이 즐비한 일본. 그중 조용하고 아늑한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후쿠이현은 일본에서도 물좋기로 소문난 지역으로 골프와 온천을 함께 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삶이 풍요로워지고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사람들은 행복지수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일보다 가정과 가족을 중요시하는 풍토는 최근 각종 TV 속 예능프로그램에서 육아, 가족생활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시도가 인기를 끌고 있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난다면 어디가 좋을까. 다양한 연령대의 가족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부대시설에 나아가 골프장까지 있다면 금상첨화다. 그렇다면 복합 리조트로 각광 받는 휘닉스파크가 최적지다. 4..   
따뜻한 날씨 때문에라도 야외로 나들이를 가고픈 요즘이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거운 나들이를 떠나보자. 가족들과 특별한 추억도 만들고 골프도 즐기고픈 골퍼들을 위해 나이스한 골프리조트를 소개한다. 온..   
그리스어로 ‘높은 곳’을 의미하는 ‘아크로(Acro)’라는 명칭은 퍼블릭 전환 후 호남권의 명문코스로 급부상한 아크로 컨트리클럽의 위상을 대변한다. 이곳은 수려한 산세와 환경을 벗 삼아 건강한 라운드를 즐길 수 있어 골퍼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