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1988년생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세 번째 시즌을 뛰는 주은혜(28·문영그룹)가 8일 강원도 평창 버치힐 골프장에서 열린 초정탄산수·용평리조트오픈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섰다.주은..   
[골프한국] 장하나(24·비씨카드)가 2일 중국 웨이하이 포인트 골프장(파72·6,146야드)에서 계속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금호타이어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선 가운데 펑샨샨(중국)..   
[골프한국] "부상투혼이라 할 만큼 몸이 좋지 않았어요."장하나(24·비씨카드)가 1일 중국 웨이하이시 웨이하이포인트 골프장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금호타이어 여자오픈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쳤다.7언더파..   
[골프한국]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3년차 오지현(20·KB금융)이 26일 막을 내린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마지막 날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생애 두 번째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4라운드 17번홀까지 단독 선두였던 여고생 아마추..   
[골프한국]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2016시즌 열다섯 번째 대회인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이 최종라운드만을 남겨두고 있다.시즌 상금과 대상 포인트에서 각각 4위에 랭크된 조정민(22·문영..   
[골프한국] 오랜만에 국내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장하나(24·비씨카드)가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 첫날 컨디션 난조로 힘겹게 출발했지만, 특유의 자신감과 유쾌함은 ..   
[골프한국] 지난해 8홀 연속 버디 신기록을 세운 조윤지(25·NH투자증권)가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 첫날 맹타를 휘두르며 단독 선두에 나섰다.조윤지는 23일 경기도 ..   
[골프한국]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역전 드라마였다.10대와 20대 초반 선수들이 주름잡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싱글맘 안시현(32·골든블루)이 12년 만에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에서 국내 통산 두 번째 우승을 거뒀다.3라..   
[골프한국]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 했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5년 신인왕 박지영(20·CJ오쇼핑)은 올 시즌 들어 자신을 몰라보는 사람들이 많았다.지난해 검은색 테의 안경을 쓰고 투어에 데뷔한 박지영은 지난 시즌이 끝..   
[골프한국] “주변에서 아버님이 캐디를 안 하니까 성적이 잘나오는 것 아니냐고 농담을 건넸어요.”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사상 거의 처음 예선을 거쳐 출전해 우승까지 일군 2년차 박성원(23·금성침대)이 꿈에도 그리던 첫 우..   
[골프한국] "(시간이 흘러 생각해보니) 정말 돈 주고 살 수 없는 경험이었습니다. 그런 (뼈아픈 준우승) 경험을 통해 더 단단해질 수 있었어요."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4년차 배선우(22·삼천리)가 29일 막을 내린 E1 채리티 오픈..   
[골프한국] “너무 많은 우승을 목표로 하면 오히려 더 잘 안될 것 같습니다. 큰 규모의 대회에서 한번 더 우승 하고 싶네요.”29일 강원도 홍천 힐드로사이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내린 한국프로골프 투어 넵스 헤리티지에서 2016시즌 처..   
[골프한국] 지난주 대회에서 캐디백을 혼자 멨던 '상병' 허인회(29·국군체육부)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넵스 헤리티지 대회 첫날 캐디를 대동하고 나서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허인회는 26일 강원도 홍천의 힐드로사이 컨트리클럽..   
[골프한국] “첫 우승 이후로 제일 짜릿했던 대회였어요.”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강자로 입지를 굳힌 박성현(22·넵스)이 고대하던 매치플레이 여왕 자리마저 차지, 어느 우승 때보다 환한 표정을 지었다.박성현은 22일 강원도..   
[골프한국] 링거 투혼을 발휘한 이상희(24)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쟁쟁한 선배인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 박상현(33·동아제약)과 챔피언조에서 정면 승부를 벌인 끝에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