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아마추어 시절 성은정과 최혜진.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골퍼로서 최혜진과 성은정은 비슷한 듯 다르다. 모두 만 18세로 최혜진이 두 달 가량 일찍 태어났다. 키는 최혜진이 167cm, 성은정이 174cm로 성은정이 크다. 그렇다고 ..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와 타이거 우즈가 브리티시오픈(디오픈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디 오픈 챔피언십’ 우승컵을 안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35.이탈리아)에게 타이거 우..   
▲브리트니 린시컴이 PGA투어 바바솔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LPGA투어의 장타자 브리트니 린시컴(32.미국)이 남자대회인 PGA투어 바바솔 챔피언십 컷 통과에 실패했다. 린시컴은..   
▲1999년 디오픈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홀 러프에서 샷을 하는 장 반데 벨데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제147회 디 오픈이 열리는 커누스티(Carnoustie) 골프 링크스 하면 자연스럽게 19년 전의 사건이 떠오른..   
[골프한국] 전설(傳說)은 오래 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말이나 이야기다. 자연스럽게 전설의 주인공은 과거의 사람이다. 이미 전설(legend)의 반열에 오른 위대한 여성골퍼 로라 데이비스(Laura Davies·55.잉글랜드)가 과거의 전설이 아닌..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우승자 티다파 수완나푸라.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세계 여자골프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한류골프에 강력한 도전자가 나타났다. 아리야 주타누간(22) 모리야 주타누간(23) 자매를 앞세워 세찬..   
▲2017년 디오픈에서 우승했던 조던 스피스가 클라레 저그를 들고 기념 촬영하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매년 7월 셋째 주 목요일 지구촌 골프팬들의 눈은 한곳에 쏠린다. 디 오픈(The Open)이 열리는 잉글랜드..   
[골프한국] “골퍼의 스타일은 좋건 나쁘건 골프를 시작한 최초의 1주일 안에 만들어진다.”‘스윙의 시인’으로 칭송받는 영국의 프로골퍼 해리 바든(Harry Vardon, 1870~1937)의 명언이다. 디 오픈에서 여섯 차례나 우승하며 '근대 골..   
▲손베리 크리크 LPGA클래식 18번홀에서 우승을 확정하고 홀아웃하는 김세영.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기적 같은 마법의 샷을 뿜어내던 김세영(25)이 돌아왔다. 대망을 품고 LPGA투어에 뛰어든 2015년 시즌 개막전인 퓨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박성현(25)이 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켐퍼 레이크스GC에서 막을 내린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대역전극을..   
▲최호성 프로. 사진제공=대한골프협회[골프한국] 아일랜드의 골퍼들은 교습서를 멀리 하는 전통이 있었다고 한다. 19세기 중엽 헨리 B. 패니 라는 한 에든버러의 인쇄소 주인이 쓴 ‘The Golfer's Manual’이란 책에서 아일랜드 ..   
▲사진출처=ⓒ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모든 생명체는 자극(stimulus)에 반응(response)한다. 특히 동물세계에서 자극과 반응(S-R)은 학습의 원천이다. 간단(間斷)없이 주어지는 외부의 자극에 다양한 반응을 보임으로써 생존..   
▲최혜진(사진제공=KLPGA)과 하타오카 나사(사진=ⓒ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KLPGA투어에서 슈퍼 루키 최혜진(18)이 우승 소식을 전하자 뒤이어 LPGA투어에선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畑岡奈紗o19)가 LPGA투어 첫 승을 쏘아 올..   
▲그림제공=방민준[골프한국] 내가 하늘에서 뚝 떨어지지 않았듯 누대에 걸친 나의 조상 역시 어느 순간 나타난 것이 아니다. 알 수 없는 시원(始原)에서 비롯된 인연들이 현재의 내게로 이어져 내려온 것일 뿐이다.나를 존재케 한..   
▲제118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베테랑 필 미켈슨.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지구촌의 내로라는 골프스타들을 ‘오버 파’의 구렁으로 몰아넣은 제118회 US오픈은 ‘언더 파’를 허용하지 않은 대회로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