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장하나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지난 1월 17~20일(현지시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를 시작으로 시즌을 연 LPGA투어가 벌써 5개 대회를 치렀다. 5개 대회 중 3개 대회에서 지은희, 양희영, 박성현 등 3명의 ..   
▲2019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는 철저한 파동(波動, wave)의 스포츠다. 우주, 물질, 에너지 등에 관통하는 불변의 법칙이 파동이긴 하지만 특히 골프는 ..   
▲잭 니클라우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지구촌의 아이돌 스타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46)는 40대의 아이돌 스타다. 평범하지 않은 길을 걸어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대성공을 거둔 그는 ‘이 ..   
▲2019 LPGA 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희영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2월 24일 태국 촌부리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코스에서 막을 내린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우승한 양희영(29)은 골프선수로서의 사이..   
▲타이거 우즈의 골프스윙.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끄는 힘과 미는 힘은 어느 쪽이 더 강할까?바퀴가 달린 수레에 물체를 싣고 움직일 때를 가정해보자. 물리학적인 이론으로 보면 같은 물체를 움직이는 데 필요한 힘은 끌 때나..   
▲보름달 이미지를 배경으로 한 타이거 우즈의 골프스윙.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채를 잡고 나면 필연적으로 수많은 깨달음과 만난다. 개인에 따라, 구력에 따라, 시야의 변화에 따라 깨달음의 수준도 각양각색이다. ..   
▲LPGA 투어 간판스타 박성현 프로. 사진출처=박성현의 인스타그램[골프한국] 상표라는 의미의 브랜드(brand)는 태우다(burn)와 어원이 같다. ‘쇠를 달구어 지진다’는 뜻으로, 자기의 가축을 이웃의 가축과 구별하기 위해 소나 말 등 ..   
▲PGA 투어 제네시스오픈에서 다시 대결하는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지난 12일(한국시간) 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에서 역전 우승한 필 미켈슨(48)은 세월에 휩쓸려가는 많은 골퍼들에..   
▲PGA 투어 2019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활약한 최호성 프로. 사진제공=게티이미지_클리프 호킨스[골프한국] ‘낚시꾼 스윙’ 최호성(45)이 처음 출전한 PGA투어에서 컷 통과에 실패했지만 미국 골프 팬들의 마음을 낚는 데 성공했다.최호..   
▲리 하오통과 이민우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중국의 리 하오통(23·李昊桐)과 호주교포 이민우(20)가 세계 남자골프의 핵으로 떠올랐다.지난 1월31일~2월3일 사우디아라비아의 킹 압둘라 경제도시 로열 그린스 G&CC..   
▲PGA 투어 멤버 세르히오 가르시아.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전장에 나가 혼자 수천의 적과 싸워 이긴다 해도 자기를 이기는 것이야말로 가장 용감한 전사이니라.’ (『법구경』 중에서)‘함부로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은 용사..   
▲그림제공=방민준[골프한국] 골프장으로 향하는 골퍼들은 각양각색의 흥분을 맛본다. 골프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되는 사람은 기량 향상을 확인하고 싶어 가슴이 뛴다. 구력 수십 년 된 사람도 라운드 당일 소풍을 맞는 어린아이처..   
▲배상문.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2018-19시즌 PGA투어를 맞는 한국 골프 팬들의 최대 관심사는 ‘끊어진 PGA투어 우승 금맥을 누가 이을 것인가’다.한국 골프의 개척자 최경주(48)가 천신만고 끝에 8승을 거둔 이후 후배들이 매년 ..   
▲그림제공=방민준[골프한국] 골프를 하다 보면 드물게 깨달음의 환희를 맛볼 때가 있다. 수년, 아니 수십 년 스스로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스윙을 익히려 고군분투하지만 근처에 가지도 못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갈구하던 스윙이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스윙.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서예를 배워본 사람이라면 한자의 한 일(一)자를 제대로 쓰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안다. 먹물이 묻은 붓끝이 한지에 닿자마자 머뭇거리지 않고 과감히 옆으로 그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