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2019년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골프대회에서 우승상금 30만달러를 차지한 장하나 프로. 사진제공=BMW KOREA[골프한국] 장하나(27)의 매력은 마력에 가깝다. 그의 경기를 지켜본 사람이라면 팬이 되지 않을 수 없다. 중..   
▲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전인지 프로의 파워풀한 골프 스윙. 사진은 본 칼럼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완성도가 높은 프로 골퍼의 한 사례입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대부분의 골퍼들이 겪는 어려움은 급한 스윙에서 비롯..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오랜만에 수도권의 골프장을 찾았다. 라운드 약속을 하고 결례는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에 골프 감을 되살리기 위해 이틀 연습장을 찾았지만 매일 연습하던 때와는 여러모로 느낌이 달랐다.  우선 ..   
▲2019년 뷰익 LPGA 상하이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다니엘 강.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사람은 모두 제각각의 바이오 리듬을 갖고 있다. 태양과 달의 운행, 지구 자전에 따른 계절과 기상의 변화에 따라 우리 몸도 일정한 주기를..   
▲2018년 열린 제42회 라이더컵에 참가해 타이거 우즈의 경기를 직접 관람한 '영원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라는 운동은 골프채를 잡은 사람을 순식간에 골프광으로 만들어버리는 특성을 갖고 있지..   
▲국내 투어에서 나란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임성재와 고진영 프로.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미국 무대에서 뛰는 임성재(21)와 고진영(24)이 국내 대회에서 값진 우승을 챙겼다. PGA투어 신인왕 임성재는 지난 10월 13일..   
▲2019년 PGA 투어 휴스턴 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란토 그리핀.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휴스턴오픈 마지막 라운드 리더보드에 오른 이름들은 한국 ..   
▲2019년 LPGA 투어 골프대회에서 2승을 거둔 허미정 프로는 항상 "현재, 지금 이 순간에 집중하기 위해서 노력한다"고 강조해왔다. 사진제공=Tristan Jones[골프한국] 찰나(刹那)란 아주 짧은 시간이다. 고대 산스크리트어인 ‘ksana’..   
▲2019년 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케빈 나.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재미교포 케빈 나(36. 한국이름 나상욱)는 한 마디로 규정하기 어렵다.골프에 관한 한 탁월한 기량을 갖고 있지만 선수로서..   
▲코리안투어 멤버 김비오(사진제공=KPGA)와 KLPGA 투어 멤버 김아림 프로(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대회본부)[골프한국] ‘김비오 사태’의 여진(餘震)이 이어지고 있다.경기 도중 갤러리의 휴대폰 카메라 촬영음 때문에 티샷을 ..   
▲2019년 PGA 투어 세이프웨이 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캐머런 챔프.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2018년 10월 PGA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신인으로 두 번째 대회 만에 첫 승을 올린 캐머런 챔프(24)는 할아버지 맥 챔프..   
▲2019년 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허미정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골프한국] “허미정의 매력에 빠졌어요.”“이제부터 허미정 팬이 되기로 했습니다.”지난 8월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아버..   
▲김비오 프로가 KPGA 코리안투어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골프의 본향인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에서 북동쪽 50km쯤 떨어진 곳에 있는 작은 마을 키네스우드에 비숍셔 골프클럽이..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산은 강을 건너지 못하고 강은 산을 넘을 수 없다.”풍수지리의 철칙이다. 아무리 기세등등한 산맥도 강을 만나면 멈춰야 하고 아무리 힘찬 강물도 산을 만나면 돌아서 흘러야 한다. 골프를 사랑..   
▲뛰어난 골프 스윙과 실력으로 인정 받는 타이거 우즈와 로리 매킬로이.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한번 골프채를 잡은 사람은 웬만해선 골프와 헤어지기 어렵다. 사정만 허락한다면 눈을 감을 때까지 골프채를 잡을 수 있기를 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