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박성현 프로와 아리야 주타누간.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오는 18~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포시즌 골프&스포츠 클럽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를 시작으로 33개(미국과 유럽의 대항..   
▲타이거 우즈와 잰더 쇼플리. ⓒAFPBBNews = News1Some people run Some people crawl Some people don't even move at all -어떤 사람은 뛰어가고 -어떤 사람은 기어가고 -어떤 사람은 움직이지도 않는다[골..   
▲사진출처=ⓒ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쓸데없는 일을 하거나 아무리 노력해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없는 일을 두고 우리는 종종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란 말을 쓴다. 골프 기량 향상을 위한 노력 역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우리 동네 골프 연습장에 별난 두 노옹(老翁) 친구가 있다. 성공적으로 현역시절을 보낸 분들로 해 넘기며 한 분은 80대를 바라보고 있고 다른 한 분은 70대 후반으로 접어들었는데 골프 열정은 청년보다 뜨겁..   
[골프한국] 학창시절 연극동아리에 들어 단역으로 무대에 오른 경험이 있다. 대사 몇 마디 안 되는 배역이었지만 한 달 정도 밤늦도록 연습했다. 주어진 역을 실수 없이 소화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지만 만족스러웠다는 기억은 없다.&nb..   
▲치타와 로봇 치타3.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를 배운지 2~3년만 되면 골프의 원리를 알 수 있다. 몸에 익히지 못했거나 몸이 말을 듣지 않아서, 욕심이 앞서서 그렇지 대부분의 골퍼들은 다양한 루트를 통해 골프의 원리는 ..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골프라는 스포츠가 갖는 중독성은 지탄의 이유는 아니다. 골프 인구의 저변이 웬만한 스포츠에 비해서도 넓고 골프 인구의 증가 속도도 가파르지만 한국적인 특수환경으로 인해 골프는 여전히 ‘그들만의 스포..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겨울 골프 시즌으로 접어들었다. 정확한 볼 컨트롤, 섬세함의 극치를 요구하는 그린 플레이, 그리고 화사한 날씨와 생명 넘치는 자연을 즐기는 골퍼들은 부상이나 스윙의 변형을 우려해 겨울 골프를 마다하며 ..   
▲2007년 9월 캐나다에서 열린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 참석한 '아버지' 부시 대통령과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미국의 41대 대통령 조지 H.W. 부시의 타계로 미국과 세계 정치지도자들이 추모 분위기를 보이는 ..   
▲최나연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많은 골프 팬들에게 최나연(31)은 화사한 나비의 이미지로 살아있다. 가녀린 듯한 몸매에 나비의 날갯짓 같은 부드럽고 우아한 스윙, 수채화 질감의 엷은 미소, 여자무술인을 연상케 하는 ..   
▲최호성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최호성(45)이 기어코 일을 저질렀다.(?) 무례한 표현이긴 하지만 그의 스윙만을 놓고 보면 이해해주리라 생각한다. 27세라는 늦깎이로 프로세계에 뛰어든 그로선 2부 투어 2승, 1부 투..   
▲캐피털 원스 더 매치'에서 맞붙은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타이거 우즈(43)와 필 미켈슨(48)의 이른바 ‘세기의 대결’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복싱이나 격투기에선 종종 세기의 대결이라 할 만..   
▲어우러진 LPGA팀과 KLPGA팀. 사진제공=2018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조직위[골프한국] 지구상에 이런 골프대회는 없다. 23~25일 경북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아리야 주타누간.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박성현(25)을 2위로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아리야 주타누간(22)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LPGA투어가 시즌을 마감하며 수여하는 상 중 신인상(고진영)을 제외한 모든 상(CME글로브, ..   
▲최혜진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올 시즌 KLPGA투어 상위 랭커들만 초청해 성적에 따라 보너스를 주는 LF포인트 왕중왕전의 우승은 시즌 상금왕과 평균타수 1위를 차지한 이정은6(22)나 신인으로서 대상과 신인상을 차지한 최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