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주말 골퍼들과 달리 투어 프로들은 3퍼트를 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왜일까? 그들은 일관성 있게 볼을 정확히 맞히고, 롱 퍼트를 한뼘 거리를 남겨둘 정도로 충분히 홀 가까이 붙인다. 특히 1.2미터 이내의 퍼트에서도 매우 뛰어나며, 그..   
샷을 일직선으로 때려내면 페어웨이 적중률이 높아진다. 그것은 매우 좋은 일이지만 한편으로 방향에 집중하며 샷거리가 짧아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드라이버샷에 파워를 더해 샷거리 증대를 추구하고 싶어진다. 그렇게 하려면 스윙할..   
2016년 1월1일이면 퍼터의 신체 부착 행위를 금지한 USGA의 규칙이 실행된다. 이제 6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아직도 퍼터를 몸에 대고 퍼팅을 하거나 다른 퍼팅 방법을 실험해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완전히 합법적인 세 가지 효과적인 ..   
세계적인 프로골퍼도 교습가로부터 꾸준히 레슨을 받는다. 변화를 추구하거나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려는 것보다 자신이 얼마나 기본기에 충실한지 확인하려는 목적이 크다. 타이거 우즈와 부치 하먼을 예로 들 수 있다. 대회에 출전한 타..   
세계적인 프로골퍼도 교습가로부터 꾸준히 레슨을 받는다. 변화를 추구하거나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려는 것보다 자신이 얼마나 기본기에 충실한지 확인하려는 목적이 크다. 타이거 우즈와 부치 하먼을 예로 들 수 있다. 대회에 출전한 ..   
티샷이 좀처럼 일직선으로 날아가는 법이 없다면 몇 가지의 작은 조정으로 이 당혹스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첫째, 어드레스 때 몸과 클럽을 적절히 정렬해준다. 그러면 멀리 타깃 왼쪽이나 오른쪽을 겨냥하는 일이 없게 된다. 둘째, ..   
7번 아이언 스윙은 뛰어나지만 티샷 때는 형편없는 실력이 되는 골퍼가 있다. 페어웨이에서의 샷인 ‘다운블로로 내리치며 앞으로 가져가는 동작’을 드라이버샷 할 때도 똑같이 활용하기 때문이다. 결국 볼이 심하게 위로만 튀어 오르는..   
여성골퍼 대부분 짧은 샷거리로 고민한다. 남성에 비해 근력과 힘이 약해 스윙에 힘을 싣지 못하고, 스윙스피드도 느려서다, 이를 곱씹어보면 스윙에 힘을 싣고, 스윙스피드를 높이면 샷거리를 늘릴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 방법..   
여성골퍼 대부분 짧은 샷거리로 고민한다. 남성에 비해 근력과 힘이 약해 스윙에 힘을 싣지 못하고, 스윙스피드도 느려서다, 이를 곱씹어보면 스윙에 힘을 싣고, 스윙스피드를 높이면 샷거리를 늘릴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 방..   
여름 더위는 코스 상태를 건조하게 만들고, 맨땅과 같이 단단한 곳이 많이 생기게 한다. 하지만 순 쉬운 몇 가지 조정으로 이러한 곳에서 샷을 아주 쉽게 처리할 수 있다. 첫째, 볼을 뒤쪽으로 옮겨 스탠스 중앙과 오른발의 사이에서 중..   
볼이 날아가는 방향, 즉 볼의 출발을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은 페이스가 향하는 방향이다. 즉 헤드가 볼을 맞힐 때 페이스 방향에 따라 볼의 경로가 결정되는 것이다. 이는 볼의 구질을 만드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페이스가..   
대부분의 3퍼트는 다음 두 가지 경우가 원인이다. (1)롱 퍼트의 첫 번째를 잘못해 두 번째 퍼트가 한 번에 성공시킬 수 없는 거리를 남겨둔 경우와 (2)1.5미터 이내의 짧은 퍼트를 실패한 경우다. 후자가 자신에게 해당된다..   
짧은 드라이버 샷거리가 고민인 여성 골퍼가 많다. 해결책은 남성과 다른 여성의 신체적 특징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것이다. 여성과 남성의 차이제각각인 체형이 스윙에 차이를 만든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남성..   
충분히 성공할 수 있는 퍼팅(3.6미터 이내)을 번번이 실패한다면 스트로크를 할 때 어깨 말고 다른 것을 움직이기 때문일 공산이 크다. 하이핸디캐퍼의 경우에는 범인이 다리일 때가 많다. 볼이 굴러가는 것을 보기 위해 너무 일찍 몸..   
골프를 시작하면서 “백스윙할 때 클럽헤드를 일자로 낮고 길게 빼세요”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이는 수많은 교습가들이 강조해온 것 중 하나로 스윙아크를 크게 하라는 의미에서 비롯된 조언이다. 그러나 이 조언을 아마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