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2019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한 이정은6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신인상 후보 1순위로 거론되는 이정은6(23)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   
▲2019 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달린 김시우 프로. 사진제공=KPGA[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6일(한국시간) TPC 샌안토니오(미국 텍사스주)에서 열린 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 2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단독..   
▲2019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오늘이 최근 경기 중에서 가장 안 풀렸던 것 같습니다. 특히 아이언이 내 뜻대로 날아간 적이 거의 없을 정도로 미스샷이 많..   
▲2019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한 김효주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김효주(24)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달러) 1라운드에서 선두 경쟁에 나섰다..   
▲2019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5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에서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이 펼쳐..   
▲KLPGA 투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 출전한 최혜진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4월 4일부터 7일까지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KLPGA 투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 막을 올린다. 1라운드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에서 공동 7위로 마친 김효주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한국시간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에서 공동 2위로 마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한국시간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선 임성재 프로. 사진제공=PGA 투어[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내일(현지시간 3월 30일)이 만 21세가 되는 생일인데, 좀 더 의미가 있고 기분이 좋습니다. 일요일..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에 출전한 고진영 프로. 사진제공= Gabe Roux/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상금 랭킹 2위를 달리는 2년차 고진영(24)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에 출전한 최운정 프로. 사진제공= Gabe Roux/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최운정(29)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열린 LPGA 투어 기아 클래식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서며 개인 ..   
▲LPGA 투어 기아(KIA) 클래식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지은희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이번주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지은희(33)는 지난해 아비아라 골프클럽(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 마지막 날 홀인원에 힘입어 L..   
▲신지애 프로가 2019 JLPGA 투어 T포인트×ENEOS 골프 토너먼트에서 2라운드까지 단독선두를 기록하며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추운 날씨 속에서 집중력과 상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라운드 중)..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몰아치기를 잘하는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은 그러나 정작 '버디 쇼'에 열광하지는 않는다. 23일(한국시간) LPGA 투어 뱅크 오..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오른 최나연 프로.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일반적으로 골프대회에서 우승자를 축하하기 위한 샴페인(혹은 물) 세례는 일요일 최종 라운드 18번홀 그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