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야구계의 대스타를 만났다. ‘야구의 신’으로 불린 이종범(45, MBC스포츠 플러스 야구해설위원)과 미국 메이저리그 직행으로 성공 신화를 쓴 김선우(38, MBC스포츠 플러스 야구해설위원)다. 우리나라 야구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이..   
[골프한국] "우승하고 US여자오픈에 나가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김효주(20·롯데)가 오는 9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   
[골프한국] 지난 5월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시니어투어 1차 대회 첫날 리더보드 최상단을 장식한 선수의 이름을 보고 의아해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최홍림. 재치있는 입담으로 잘 알려진 방송인, 과거 개그..   
[골프한국] 2000년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박재범(33)이 제2회 바이네르 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영광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1일 제주시에 위치한 오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박재범은 보기..   
[골프한국] 2년차 박성현(22·넵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최고 권위와 전통의 무대이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에서 정규투어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   
아무리 재능이 뛰어난 스포츠 신동도 명성의 힘에는 당하지 못한다. 그런 까닭에 젊음의 힘을 내버려둔 채 어른처럼 옷을 입고, 성공보다 스타덤을 추구할 때가 많다. 미셸 위에게는 유명하다는 게 늘 좋은 것만은 아니었다. 세상은 눈을..   
2015년 상반기, 전인지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LPGA 투어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더니 피곤한 몸으로 건진 천운의 우승컵으로 KLPGA 투어 통산 5승을 만들었다. 그리고는 가벼운 마음으로 건너간 일본에서 메이저 우승컵까지 가지고 돌아왔..   
2015년 상반기, 전인지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LPGA 투어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더니 피곤한 몸으로 건진 천운의 우승컵으로 KLPGA 투어 통산 5승을 만들었다. 그리고는 가벼운 마음으로 건너간 일본에서 메이저 우승컵까지 가지고 돌아왔..   
마이크 카이저가 스코틀랜드 골프와 링크스 코스에 보내는 연애편지라 할 수 있는 밴돈 듄스가 아니었다면? 체임버스베이가 올해 US오픈을 유치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또 밴돈은 골프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범사례이기도 하다. 카이저..   
로버트 트렌트 존스 2세는 체임버스베이를 설계할 때 한쪽 눈은 자갈 웅덩이에 집중하고, 한쪽 눈으로는 US오픈을 주시했다. 로버트 트렌트 존스 2세가 체임버스베이의 부지를 처음 본 건 2004년이었다. 그의 눈앞에는 ‘100년 동안 준설..   
폭스스포츠의 첫 US오픈 중계 도전부터 이름을 바꾸기로 한 이유까지. 폭스의 떠오르는 스타 손더스는 거침없이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렉 노먼이 폭스에서 골프 해설을 맡게 됐는데, 그와 선수들과의 관계는 조니 밀러의 경우와 다르다. ..   
지난해 US오픈의 트로피를 품에 안은 건 마틴 카이머였지만, 에릭 콤튼도 깜짝 2위를 차지하면서 많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는 35년을 살고 두 번의 심장이식 수술을 받는 동안 삶의 지혜를 터득했다. 올해 서른다섯, 세 번째 심..   
어떤 메이저 우승이라도 마다하지는 않겠지만 거의 뒷마당이나 다름없는 체임버스베이에서 열리는 US오픈을 석권한다? 시애틀 출신의 라이언 무어에게는 남다른 의미가 될 것이다.체임버스베이 근처에서 자랐고 그곳의 라운드 경험이 많..   
2009년 KL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기억에 남지 못하고 2부 투어로 내려갔다.정규 투어 3년만에 2부 투어로 밀려났다. 그때는 욕심이 앞섰고 잘하고 싶은 마음만 있었다. 골프만 생각했던 것이 오히려 독이 됐다. 2부 투어에서 보낸 3년 동..   
[골프한국] 이정민(23·비씨카드)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민은 7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CC 스카이 오션코스(파72·6,134야드)에서 열린 대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