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전체뉴스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양희영(29)이 강풍으로 차질을 빚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에서 선두권으로 올라서며 우승 기대를 부풀렸다.28일(이하 현지시간) 바하마 파라다..    2018-01-29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안병훈(27)과 왕정훈(23)이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유럽프로골프 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마지막 날 경기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는 뒷심을 발휘했다.28일(이하 현지시간) 아랍에..    2018-01-28
▲타이가 우즈가 PGA 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3라운드 4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타이거 우즈(43·미국)가 이틀 연속으로 14번의 티샷 중 3개 홀에서만 페어웨이를 지켰고, 9개 ..    2018-01-28
▲마이클 김이 PGA 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3라운드 5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으로 온통 관심이 쏠린 파머스 인..    2018-01-28
▲타이가 우즈가 PGA 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이틀 연속 드라이빙 정확도 21.43%에 그린 적중률 50%. 14번 때린 드라이버 티샷이 11번이나 페어웨이..    2018-01-28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바하마 파라다이스 아일랜드의 오션클럽 골프코스(파73·6,625야드)에서 펼쳐지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 경기가 강풍에 순연됐다가 일몰..    2018-01-28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북중미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에서 막을 올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첫 대회가 강풍 탓에 연이어 차질을 빚고 있다. 27일 파라다이스 아일랜드의 오션클럽 골프코스(..    2018-01-28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왕정훈(23)과 안병훈(27)이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유럽프로골프 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사흘째 경기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며 상승세를 탔다.27일(이하 현지시간) 아랍에미리..    2018-01-28
▲타이가 우즈가 이날 11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기나긴 1년이었습니다."드라이빙 정확도 21.43%. 14번 때린 드라이버 티샷이 11번이나 페어웨이를 벗어날 만큼 난조를 보인 ‘골..    2018-01-27
▲강성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으로 떠들썩한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총상금 690만달러) 둘째 날, 언더파를 친 김시우(23)·강성훈(31)과 오..    2018-01-27
▲타이가 우즈가 이날 18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드라이빙 정확도 21.43%. 14번 때린 드라이버 티샷이 11번이나 페어웨이를 벗어날 만큼 난조를 보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    2018-01-27
▲김인경이 이날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2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첫 대회인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은 ..    2018-01-27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 남자골프의 기대주 왕정훈(23)이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유럽프로골프 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둘째 날 상위권으로 순위를 끌어올렸다.26일(이하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2018-01-27
▲박준원[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박준원(32·하이트진로)이 2016년 아깝게 놓쳤던 레오팔레스21 미얀마오픈 우승컵을 차지할 수 있을까.26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펀홀라잉 골프클럽(파71·7,103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둘째 날..    2018-01-26
▲로저 페더러와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세계 스포츠계에서 누구나 공감할 만한 ‘황제’ 칭호를 받은 선수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미국)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 ‘..    2018-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