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봄은 골퍼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골퍼라면 핸디캡에 관계없이 봄을 손꼽아 기다린다. 겨우내 갈고닦은 기량을 확인하고 싶어 안달이 난다. 연습을 게을리한 골퍼라도 올봄에는 뭔가 달라지겠지 하는 막연한 ..   
▲사진은 칼럼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채는 볼을 쳐내기 위해 필요하다. 볼은 골프채와 접촉함으로써 비상(飛上)의 생명을 얻는다. 골프채와 볼을 따로 떼어놓아서는 존재할 수 없다.그러나 골프채와 ..   
▲사진은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치에 있는 윈저 파케 골프클럽의 모습이다.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노 터치' 정책의 일환으로 플라스틱 스폰지를 이용해 컵에서 볼을 쉽게 빼낼 수 있게 하거나 플레이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멀리, 그리고 정확하게(Far & Sure)’는 골퍼의 영원한 화두(話頭)다. 골퍼들은 저마다의 소망을 갖고 있겠지만 결코 이 화두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다. 골프가 태동한 이후 수많은 골퍼들이 이 ..   
▲사진은 1999년 4월 마스터스 1라운드 개막 전, 골프 전설들인 바이런 넬슨(오른쪽), 진 사라센(중앙), 샘 스니드(왼쪽)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마스터스를 창시한 바비 존스(Bobby Jones)와 함께 1930년대 미국 골..   
▲PGA 투어에서 퍼팅을 잘하는 선수로 알려진 조던 스피스. 2014년과 2015년, 그리고 경기력이 다시 살아난 2019년에 선수들 중 1퍼트 퍼센트가 가장 높았다. 지난 시즌에는 45.43%.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창조의 샘은 상상력에..   
▲사진출처=ⓒ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호흡은 생명의 근원이다. 올바른 호흡은 정신과 육체를 건강하게 한다. 인도, 중국, 우리나라에서는 정신수양과 건강증진의 방법으로 호흡법을 중시해왔다. 요가의 기본도 호흡이다.힌두교의 ..   
▲마라톤을 완주한 LPGA 투어 멤버 안젤라 스탠포드. 사진출처=안젤라 스탠포드 재단 인스타그램[골프한국] 본격적인 시즌을 맞고도 지구촌을 마비시킨 ‘코로나19 사태’로 손발이 묶인 스포츠 선수들에겐 이 고비를 어떻게 넘길 것인가..   
▲그림제공=방민준[골프한국] ‘마음을 비워라.’ 골프를 하면서 고수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의 하나다. ‘욕심을 버려라’는 뜻이다.사실 욕심을 버려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골퍼는 물론 인간이라면 눈을 감을 때까지 추구하고 실..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TPC 소크래스 골프코스 전경. 상단 그림 제공=방민준. 하단 사진=ⓒ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코로나바이러스로 전 세계가 총체적인 혼돈에 빠졌다. 한겨울 유리창 성에처럼 급속도로 번져가..   
▲2020년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김시우, 임성재 프로.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기야 골프대회를 중단시켰다.미국프로골프(PGA)투어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5..   
▲(왼쪽) 1998년 LPGA 투어에서 활약하던 당시 박세리 프로, (오른쪽) 2020년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임성재 프로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로리 매킬로이(좌)와 임성재 프로(우). 사진은 2020년 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동반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임성재(22)가 PGA투어 혼다클래식 우승에 이어 ..   
▲임성재 프로가 2020년 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에서 단독 3위로 마쳤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맷 설리반[골프한국] PGA투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임성재(21)가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대회에서 최종합계 2..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퍼 연습에는 네 종류가 있다. 마구잡이로 연습하는 것, 현명하게 연습하는 것, 어리석게 연습하는 것, 그리고 전혀 연습하지 않는 것이다.” ‘종(種)의 기원’으로 유명한 찰스 다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