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타이거 우즈가 2019년 PGA 투어 메이저 US오픈 챔피언십 골프대회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개리 우드랜드(35)가 브룩스 캡카(29)의 3연패를 저지하고 PGA투어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제 119회 US..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있는 벤 호건 동상.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깊은 강물은 조용히 흐른다’ 영어식 표현으로는 ‘Still waters run deep(조용한 강물은 깊이 흐른다’이다.무엇을 강조할 것이냐에 따라 표현은 ..   
▲미국과 한국 여자골프에서 각각 활약하는 이정은6, 최혜진 프로.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LPGA투어에서의 이정은6(23)의 행보를 보게 되면 분명한 데자뷔가 느껴진다. 그리고 그 데자뷔의 정체도 금방 모습을 드러낸다. 21년 전..   
▲무술의 최고 경지에 오른 리롄제(이연걸).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무술의 세계는 현실감이 없다. 중국 무술영화를 통해 익숙해진 무술의 세계는 황당무계한 판타지에 가깝다. 허공을 날며 장풍을 날리고 눈이 아닌 온몸으로 사..   
▲이미지 제공=방민준[골프한국] 골프는 그림에 비유하면 동양화다. 그중에서도 수묵화 또는 서예다.서양화는 여백 없이 화폭 전체가 색으로 채워진다.반면 동양화는 여백이 많다. 산수화는 그런대로 여백이 적은 편이지만 사..   
▲2019년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 우승자 이정은6와 행크 헤이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이정은6(23)와 행크 헤이니(64).두 사람 모두 이렇게 묘한 인연으로 얽히고설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낯설고 물선 LP..   
▲2014년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자 미셸 위와 행크 헤이니.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한때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스윙 코치를 했던 행크 헤이니가 한국 여자골프선수에 대한 인종 차별적 발언을 ..   
▲아놀드 파머. 사진출처=ⓒ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프의 스윙은 지문과 같아서 같은 것은 하나도 없다.’미국의 프로골퍼 제임스 로버트 허먼(James Robert Herman)이 남긴 명언이다.신시내티대학을 나와 2000년 프로로 전향, ..   
▲2009년 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 출전했던 타이거 우즈의 당시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퍼의 스타일은 좋건 나쁘건 골프를 시작한 최초의 1주일 안에 만들어진다.”근대 골프의 아버지로 불리는 영국의 해..   
▲2019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브룩스 켑카가 워너메이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진기한 화제를 낳으며 제101회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브룩스 켑카(29)는 여러모로 고대 이집트의 파라오를 연상케 ..   
▲2019 PGA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동반 경기한 타이거 우즈와 브룩스 켑카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에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 ‘라운드 결과는 장갑을 벗어봐야 안다.’[골프한국] 지난 4월 마스터스 ..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흔히 골프를 ‘신사의 스포츠’ 또는 ‘신과 함께 하는 경기’라고들 한다. 골프의 발상지 스코틀랜드에서 “법은 악인이 존재한다는 전제 아래 만들어지지만, 골프의 룰은 고의로 부정을 범하는 플레이어가 ..   
▲강성훈 프로가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AFPBBNews = News1-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   
▲2019 LPGA 투어 US여자오픈에 출전할 예정인 고진영, 박성현(사진제공=Gabe Roux/LPGA), 김효주 프로(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오는 31일부터 6월3일(한국시간)까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 오브 찰스턴에서 ..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나빌레라’. 사진제공=방민준[골프한국] 예술의 전당에서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나빌레라’를 관람했다. 공연장을 자주 찾는 편은 아니지만 공연장에 들어서면 작품에 몰입해 즐기는 편이다. 취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