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추천칼럼

▲김시우, 임성재 프로가 출전하는 2021년 7월 '2020 도쿄올림픽' 골프코스 대회장에 설치된 오륜마크 이미지. 사진제공=IGF[골프한국] 인간이 스포츠에 탐닉하는 것은 스포츠가 안겨주는 독특한 스릴(thrill) 때문이다.스릴의 강도는 그..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경쟁을 벌인 이정은6 프로가 연장전 끝에 준우승했다. 사진은 3라운드 15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Getty Image[골프한국] 그의 골프 행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018년 9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종전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했을 때 모습이다. 사진제공=GettyImages 스탄 배츠[골프한국] 골프를 즐겁게 잘 치기 위한 지침이나 비법을 꼽자면 끝이 없을 것이다.&n..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제149회 디오픈 챔피언십(브리티시 오픈) 우승을 차지한 콜린 모리카와가 우승 트로피인 클라레 저그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콜린 모리카와(24·미국)는 ..   
▲박민지 프로가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보 하우스디 오픈에서 시즌 6번째 우승을 확정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골프한국] 영웅은 환호받고 독재자는 외면받는다.타이거 우즈는 장기간 PGA투어를 중심..   
▲2021년 유러피언투어 롤렉스 시리즈 스코티시 오픈에서 우승한 호주교포 이민우 프로.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될성부른 떡잎’ 이민우(23·호주)가 어느새 개화의 시절로 접어들었다.이민우는 지난 12일(한국시간) ..   
▲2019년 로열 포트러시의 던루스 링크스에서 에서 개최된 남자골프 메이저 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에서 당시 타이거 우즈의 모습이다. 우승은 셰인 로리가 차지했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최고(最古)의 전통을 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장타자 저스틴 토마스와 브라이슨 디섐보가 스윙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골퍼 최고의 소망은 ‘길고 정확한(Far and sure) 샷’이다. 골프채를 잡고 나면..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해림 프로가 1라운드에서 셀프 카트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골프한국] 캐디(caddie)의 어원은 프랑스 귀족의 젊은 자제를 뜻하는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가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연습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흔히들 골프를 ‘신사의 스포츠’라고들 한다. 그러나 골프를 하는 사람 모두가 신사는 아니다.골프가 ‘신사..   
▲그림제공=방민준[골프한국] ‘전체 결과의 80%가 전체 원인의 20%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을 가리키는 ‘80대 20의 법칙’ 즉 ‘파레토 법칙’의 탄생에는 개미가 결정적으로 기여했다.이탈리아 사회학자이자 경제학자인 빌프레도 파레..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골프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넬리 코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코르다 자매의 시대’가 열리는가!넬리 코다(22·미국)가. 28일(한국시간) 미..   
▲사진은 칼럼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한 골프광이 있었다. 골프 입문 초기에는 너무 골프에 매달려 사업을 소홀히 하는 바람에 회사가 위기를 맞기도 했다. 어느 정도 골프를 알고는 사업도 골프에 몰두하듯 해야..   
▲세인트 앤드류스. 사진=골프한국[골프한국] ‘링크스(Links)’ 하면 자연스럽게 영국 스코틀랜드의 세인트 앤드류스GC의 올드코스를 떠올리게 된다.코스의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데다 1860년부터 디 오픈이라는 세계 최고(最古)..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 골프대회 제121회 US오픈 우승을 차지한 존 람이 우승컵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제공=USGA/Jeff Haynes[골프한국] 사자나 호랑이가 아프리카 초원이나 아시아 밀림의 최상위 포식자이긴 하지만 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