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투어 프로들의 플레이를 유심히 살펴보면 저마다 각기 다른 자신만의 루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루틴에서 빼놓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연습 스윙이다. 그 누구도 연습 스윙 한 번 없이 샷을 하지는 않는다. 이유는 뭘까? 정답은..   
골프스윙은 너무 빨라도 안 되지만, 그렇다고 너무 늦어도 실수가 나오기 마련이다. 스윙에는 적절한 템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보통은 스윙이 빨라지면 몸이 아닌 팔로만 클럽을 휘두르는 팔 스윙이 나오게 된다. 토핑이 ..   
대부분의 골퍼가 평생을 슬라이스로 고민한다. 클럽페이스 각도나 스윙 궤도를 고치려고 애쓴다. 그런데 종종 슬라이스 원인이 왼팔에 있을 때가 있다. 임팩트 때 왼팔이 굽혀지거나 아래쪽으로 꺾이면 ‘닭날개 스윙’이 만들어진다. ..   
 그린으로부터 40~100야드 거리의 골치 아픈 중간 지대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 어떤 웨지를 사용해야 하고, 또 얼마나 강하게 스윙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아는 것이 전혀 없더라도 힘 내시기 바란다. 이번에 소개하는 방법은 모호한..   
볼이 벙커에 들어갔다. 그런데 일이 복잡해졌다. 볼이 상당히 가파른 내리막 경사에 떨어져 있는 데다 벙커 뒤쪽 턱 가까운 곳에 박혔기 때문이다. 이런 곳에선 정상적으로 스탠스를 취할 방법이 없다.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쉽다. 까..   
정확한 임팩트는 몸 움직임이 매우 중요하다. 클럽을 잡는 손은 팔과 연결되지만, 결국 팔 역시 몸에 매달려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처음 골프를 시작할 때부터 몸 회전에 대한 중요성을 배우고 또 이를 익히기 위해 노..   
1. 사진과 같이 바닥에 클럽이나 막대를 11시, 12시, 1시 방향을 향해 내려 놓고, 버클이 앞쪽을 향하도록 밸트를 들고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다. 이때 밸트는 자신의 허리에 있는 밸트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 2. 그대로 백스윙하..   
어프로치 샷이 고민스럽게도 그린에 약간 못 미치면서 벙커로 들어갔다. 더 불행하게도 오르막 경사에 볼은 모래 표면에 박혀버렸다. 그린 주변에서 흔히 겪는 트러블 샷 상황이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 볼을 벙커에서 빼내 안전하게 그..   
대부분의 골퍼들은 스윙 궤도를 단순히 헤드가 다니는 ‘길’ 정도로만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헤드의 길이 스윙 궤도를 결정하는 모든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올바른 스윙 궤도는 몸통의 축, 즉 척추를 중심으로 골..   
티샷을 페어웨이 한가운데로 정확히 날렸는데 홀까지 애매한 거리가 남는 경우가 있다. 7번 아이언으로는 거리가 부족하고 6번 아이언으로는 볼이 그린 뒤로 넘어가는 경우다. 핸디캡이 높은 초보 골퍼들은 홀 위치에 관계없이 좀 더 긴 ..   
장타력을 갖춘 골퍼의 경우 짧은 파4 홀에선 드라이버를 고려하게 된다. 티샷을 강력하게 때려낸 뒤 짧은 웨지로 그린을 공략하면 좋은 버디 기회가 올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 이런 골퍼들이 잊고 있는 사실은 이러한 홀에서 드라..   
탁구나 배드민턴과 같이 경기에서 라켓을 사용하는 보통의 구기종목들은 사용 장비(라켓 등)가 몸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다. 때문에 라켓이 볼에 맞는 임팩트 순간의 페이스앵글을 몸으로 느끼기가 쉽다. 즉 페이스 면을 일..   
모든 골퍼들은 똑바로 날아가는 티샷을 때리고 싶어하지만 완벽한 일직선 드라이버샷은 사실상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심지어 임팩트 때 페이스를 완벽하게 직각으로 가져간 경우에도 볼은 대체로 약간 드로나 페이드 형태로 휘어진다. ..   
보통 투어 선수들은 페어웨이의 50~100야드 거리에서 구사한 웨지샷을 홀 5미터 이내로 보낸다. 또 세계 최고의 선수들은 눈도 깜짝하지 않은 채 3미터 안으로 볼을 들여보낸다. 내가 쇼트게임에 편파적이라서 그럴지도 모른다. 하지만 ..   
벤 호건은 언젠가 “풀스윙의 경우 오른손을 3개 정도 가졌으면 좋겠다”고 쓴 적이 있다. 불행히도 우리는 오른손이 하나뿐이다. 하지만 이번에 소개하는 임팩트 통과 시의 오른손 이용법을 활용하면 누구나 헤드를 적절히 릴리스해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