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굉장히 아쉬웠던 한 주였습니다. 매 라운드마다 샷과 퍼트 모두 부족한 점이 많았던 것 같고…. 그나마 많은 분들이 경기를 보러 와주셔서 행복했어요.”1년 만에 국내 무대에 나선 세계랭킹 2위 박성현(24)이 ..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6-2017시즌을 마감하고 2년 만에 출전한 국내 대회에서 ‘톱5’에 이름을 올린 노승열(26)이 입대, 투어생활 등에 관한 생각을 전했다.24일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   
김승혁(31)은 지난 6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상트 코리아 먼싱웨어 매치 플레이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아내는 임신 중이었다. 그리고 24일 끝난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했다. 아내 ..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오랜만에 국내대회에 출전한 노승열(26)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셋째 날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적어내, 김승혁(31)이 대회 첫날 세운 코스레코드 타이인 8언더파 64..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최나연(30)이 22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5위에 올랐..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작년 10월 결혼한 허윤경(27)이 22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면서 1타 차 단독 선..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9월 21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설 대회인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상금 3억원)의 1라운드를 하루 앞둔 20일, 대회장인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9월 21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설 대회인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상금 3억원)의 1라운드를 하루 앞둔 20일, 대회장인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라면만 먹고 뛰었다는 육상선수 임춘애의 감동 스토리는 당시에도 와전된 '소설'로 판명됐지만, 지금엔 더욱 찾기 힘든 이야기다. 전반적인 생활 수준도 높았지만 웬만한 종목에서 모두 자금 투자와 성과가 비례하는 경향이 강해졌다.여..   
▲사진은 전인지의 인스타그램[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세계랭킹 5위 전인지(23)가 최근 LPGA투어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담담하게 ..   
이달 초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서형석(20)은 우승 상금을 어디에 쓰고 싶으냐는 질문에 골프 스승의 이름을 꺼냈다.서형석은 "아버지가 스승이신 모중경 프로께 내가 우승..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LPGA챔피언십에서 사흘째 선두를 달린 장하나(25)가 올해 국내 첫 우승 가능성을 더 키웠다.9일 경기도 가평의 가평 베네스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제39회 KLPGA챔피언십이 개막한 7일은 24절기 중 15번째인 ‘백로’다. ‘흰 이슬’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가을다운 기운을 더해 준다는 날’이..   
7일 인천 드림파크 컨트리클럽 드림코스(파72)에서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티업·지스윙 메가오픈(총상금 5억원)은 처음으로 시도된 '대국민 골프 오디션' 대회다.'대한민국 남성'이라는 조건 하나만 건 채 참가자들을 모..   
"내가 누군데…이런 생각을 내려놓고 새로 시작했다. 이 나이에도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거 하나는 성공했다. 경주마처럼 앞만 보고 달리는 후배들 보면 안타깝다. 경치도 보면서 골프를 쳤으면 좋겠다"강수연(41)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