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고진영과 모리야 주타누간.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9번째 대회이자 올해 신설대회 3개 중 첫 대회인 휴젤-JTBC LA오픈(총상금 150만달러)이 20일(이하 한국시간)부터 ..   
▲박인비.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9번째 대회이자 올해 신설대회 3개 중 첫 대회인 휴젤-JTBC LA오픈(총상금 150만달러)이 20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3일까지 나흘간 ..   
▲고진영.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승씩을 기록한 '코리안 트리오' 고진영(23)과 박인비(30), 지은희(32)는 휴젤-JTBC LA오픈 3라운드에서 한 조로 묶여 특별한 시간을 즐겼다..   
▲장하나. 사진제공=KLPGA[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 동안 경남 김해시 가야 컨트리클럽(파72·6,810야드)에서 펼쳐지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에서 둘째 날 선두에 1..   
▲신인 옥태훈.. 사진제공=KPGA[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맹활약하는 최혜진(19)은 지난해 12월 미리 개최된 2018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에서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며 '슈퍼 루..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김시우(23)가 1타차 역전 우승에 도전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 대회 마지막 날 티오프 시간이 악천후 예보로 앞당겨졌다. 챔피언조에서 단독 선두 이언 폴터(잉글랜드), 공동 2위인 루크 리스트..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 골프대회 1라운드 8번홀 러프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3년 만에 '명인 열전' 마스터스로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복귀전 첫날 파5 홀에서..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 시즌 국내 첫 대회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지난해 우승자인 '핫식스' 이정은(22·대방건설)이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다. 2017시즌 KLPGA 투어 상금왕, 다승왕, 대상, 평균타..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청명'인 5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 롯데 스카이힐 골프장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개최되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본격적인 201..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 마스터스 공식 연습라운드에서 동반했다. ⓒAFPBBNews = News1[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동료이자 인생 라이벌인 타이거 우즈(43·미국)와 필 미켈슨(48·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   
▲2018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선전한 제니퍼 송. 사진=LPGA[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4라운드와 우승자..   
▲박인비.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올해 목표로 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가 왔기 때문에 내일 최선을 다해서 경기할 거예요."개인 통산 8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에 바짝 다가선 '골프여제'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AN..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컷오프 되고서 저도 충격이 굉장히 컸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이번 주에 좀 더 긴장하면서 친 것이 좀 더 집중할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박성현(25·KEB하나금융)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이..   
▲박인비.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5년 만에 패권 탈환에 도전하는 '골프여제' 박인비(30)가 선두 추격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인비는 3..   
▲사진은 장하나가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1라운드 2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LPGA[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세계 최고보다는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 소중하다'고 이유를 밝히며 지난 시즌 도중에 한국 복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