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지난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똘똘이라 불러주세요
정보기술장비업체인 주성엔지니어링 황철주 사장은 직원들을 ‘선수’라고 부른다.

직원 개개인이 정보기술장비업계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선수라는 뜻으로 이렇게 부르는 것이다. 이 회사는 IMF체제 때 혹독한 위기를 겪었지만 지금은 세계적 일류기업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았다.

호칭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열쇠다. 서양 사람들도 연설을 ‘Ladies and
Gentlemen’으로 시작한다. 이렇게 부르면 신사숙녀처럼 행동하고 처신하게 된다.
청소년기에 있는 아이들은 별명 부르기를 좋아한다. 이를 통해 자기들만의 친밀성을
만들어 간다. 연예인들은 호감을 주는 예명을 가지고 활동한다. 예명의 위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금방 이해할 수 있다.

나는 3번 아이언 대신 엘로드 유틸리티 4번을 쓴다. 디자인과 사용성이 우수하다.
180야드 정도거리는 주로 이 채를 쓴다. 이 채의 이름은 ‘똘똘이’다. 라운드 전에
캐디에게 이 채의 이름을 먼저 알려준다.

“이 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채인데 이름은 똘똘이입니다. 고구마라 부르지 마세요.
말을 알아들어요.” 이렇게 이야기하면 캐디도 재미있다고 웃는다.

‘똘똘이는 내가 사랑하는 채다.’
‘똘똘이도 나를 사랑한다.’
‘똘똘이는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똘똘이는 결정적인 순간에 더 똘똘해진다.’

나는 똘똘이를 사용할 때마다 이렇게 한번씩 되새긴다.

지난 주말 레이크사이드CC에서 라운드를 하며 이 똘똘이 덕을 톡톡히 보았다.
아직 잔디가 가라 앉아 있는 상태에서 우드3번 대신 똘똘이로 스윙했더니 정말 만족스러웠다. 마침내 180야드 파3홀에서 똘똘이로 공을 깃대에 붙여 버디를 잡았다.
모두 놀라서 똘똘이를 만져봤다. 이때 C변호사가 엄청난 소리를 했다.

“야, 내 고구마는 잘 안 맞는데 어째서 당신 고구마는 이렇게 잘 맞아?”

“고구마라고 부르지마, 얘가 알아 듣는다니까? 똘똘이라고 불러!”

“똘똘이 좋아하네!”

이 날 스코어가 좋지 않던 C변호사가 이렇게 심통을 부린 뒤 다음 홀부터 똘똘이가
사고를 치기 시작했다.

“야, 똘똘아 정신차려, 왜 이러는 거야?”

내가 이렇게 애를 태우고 있는데 C변호사가 한마디 보탠다.

“그놈 이름 고구마 맞네. 내가 법원에 가서 확실히 개명해줄게”

결국 이날 내 스코어는 후반에서 망가지고 말았다. 똘똘이가 진짜 우리들의 대화를
알아들은 것일까?”

글: 윤 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