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지난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제발 뽑기 좀 하지마!
골프에서 내기를 하는 것도 즐거움 중 하나다. 재벌 회장도 한 타에 천원짜리
내기를 하고 심지어 성직자도 한 타에 백 원짜리 내기를 한다고 한다. 내기는
적절한 긴장감을 주고 재미를 높여준다. 내기는 금액도 중요하지만 누구와
하느냐도 중요하고 내기의 방식도 중요하다.

언젠가 황병태 전 중국대사와 라운드를 하며 들은 이야기다. “아들 돈을 땄을
때는 별 감회가 없었는데 사위 돈을 따니까 좋아서 잠이 안옵디다.” 이 말을
듣고 동반자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내기는 보통 스킨스 게임과 스트로크
게임을 많이 하는데 최근 크게 번지고 있는 것이 신종 라스베이거스 게임이다.

라스베이거스 게임은 매 홀 두명씩 한 편이 돼 내기를 한다. 팀원의 점수를
합하거나 곱해서 숫자가 적은 팀이 이긴다. 이 게임은 팀별 대항전이기 때문에
팀웍을 높여주는 재미가 있다. 팀을 구성할 때는 보통 타순으로 1번, 4번이
한 팀 그리고 2 번, 3번이 한 팀이 되지만 때로는 티샷한 볼이 왼쪽으로 간 사람과
오른쪽으로 간 사람을 묶는‘좌탄우탄’방식도 있고 제일 마지막 티 샷하는 사람의
볼을 보고 팀을 결정하는 방식도 있다. 라스베이거스 게임은 잘 치는 사람과
못 치는 사람을 섞어서 팀을 짜는 통계적 보정효과가 있기 때문에 합리적이다.

그러나 한명이 잘못했을 때 팀원에게 부담을 주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나온게
변형 라스베이거스 게임으로 매홀 라운드 후에 뽑기로 팀을 정한다. 라운드
중에는 누가 우리 편이 될지 모르기 때문에 편가르기나 신경전이 없다. 그런데
문제는 뽑기다. 수백 회를 뽑는다면 통계적 보정 효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18홀이다 보니 뽑기에서 계속 실패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지난 주말 라운드에서 K사장은 파를 해도 뽑기에 실패해 계속 돈을 잃었다.
예를 들어 파, 파, 보기, 더블보기가 나왔는데 파를 한 사람과 더블 보기를
한 사람이 한 팀이 되면 파를 한 사람도 돈을 딸수가 없다. 이날은 이상하게
K사장이 한 번도 뽑기에서 이긴 적이 없다.

“이게 뭡니까? 정정당당하게 실력으로 상금이 결정 돼야지요. 뽑기는 문제가
있어요.”
“그래서 운좋은 사람 못당한다잖아.”
“골프장에서 뽑기를 하는건 문제가 있어요. 요즘 우리 사회가 사행성이 높다는
지적도 있잖아요.”

이런 논쟁을 벌이고 있는데 계속 뽑기를 잘 해서 실력 이상으로 돈을 딴 P회장이
한마디 한다.

“듣기 거북하구먼. 사실 나도 실력으로 딴거야. 어제 저녁 두 시간이나 뽑기
연습을 하고 나왔거든.K사장도 오늘부터 뽑기 연습좀해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