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지난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골프 코스에서 캐디(경기 도움이)가 거리를 잘 못 가르쳐 준 것인가?????
골프 라운딩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캐디가 거리를 잘 못 가르쳐 주어서
잘친 샷이 그린을 넘어가서 트러블 지역에 빠져 트리플을 했고
다른 홀에서도 그린을 넘겨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캐디가 거리를 잘 못 가르쳐 준 것이 아닌가 하는 말을 들었다.

라운딩 도중 경기 도움이(캐디)가 불러준 거리가 언제나 정확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턱도 없이 틀려서 잘친 샷이 그린을 넘어가거나 하지는 안을 것으로 생각이 되며,
필자의 경험에 의하면 거리에 대한 미스테이크가 거의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경우는 아마추어 골퍼들의 일관성 없는 볼 타격 능력이 가장 큰 원인을 제공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고,

그 다음은
볼이 놓인 상태 즉 볼의 라이가 원인을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일반적인 라이에서의 샷이 아주 잘 맞는다고 해서 볼이 엉뚱하게 20-30 야드 더 나가지는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볼이 놓은 상태가 플라이어(볼이 떠 있어서 샷을 할 때 볼에 백 스핀이 부과되지 않고 점프 하는 현상을 만드는 라이)여서
볼이 일반적인 라이에서의 샷보다 20-30야드가 더 나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경우에 일반 아마추어는 샷의 특성 즉 라이의 특성을 잘 파악하지 못하고
캐디만 탓 할 가능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볼을 치는 순간에 클럽 페이스가 닫혀서
볼이 낮게 뜨면서 볼에 훅 스핀이 많이 부과된 샷이 발생 하면서
평소보다 엉뚱하게 거리가 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이러한 경우 샷의 느낌이 좋아서
캐디를 탓 할 수도 있을 가능성이 커진다.

잘 생각 해 보면 캐디의 잘못은 그다지 크지 않을 가능성이 아주 많으며
거의 모든 미스테이크는 골퍼 자신이 한다고 생각을 하는 것이 현명 할 듯 하며
이러한 골퍼라면 즐거운 라운딩을 할 가능성이 크며
스코어 역시 그에 상응 할 좋은 결과를 기대 해 볼만 하지 않나 싶다.


글: 오정희 골프